이북도서 「인민적 시책에 비낀 위인일화」 중에서 
 


 

주체55(1966)년 10월 20일 평양에서는 위대한 김일성주석을 모시고 전국보육원, 교양원대회가 진행되였다.

대회시작에 앞서 대회장휴계실에 나오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대기하고있던 일군들가운데서 보건성의 한 일군을 알아보시고 동무를 만나려던 참인데 마침 잘되였다고 하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사회주의적의학, 인민적의학은 부르죠아적의학과는 근본적으로 다릅니다.

부르죠아의학은 예방에 응당한 관심을 돌리지 않습니다. 원래 부르죠아사회에서는 사람들이 병에 걸리지 않게 하는 투쟁이 벌어질수 없습니다. 그것은 예방이 자본가들의 리해관계와는 맞지 않기때문입니다. 자본가들은 더 많은 약을 팔아먹는데 리해관계를 가지고있기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병에 걸릴것을 바라며 도리여 병을 장려합니다.

그러나 사회주의의학에서 기본은 예방, 다시말하여 근로자들이 병에 걸리지 않도록 미리 대책을 세우는것입니다. 그러므로 사회주의의학은 곧 예방의학이라고 말할수 있습니다.》

사회주의의학의 본질과 원리에 대하여 심오한 론리로 명철하게 밝혀주시는 그이의 말씀을 들으며 그 일군만이 아닌 그자리에 있던 모든 일군들은 숭엄한 감정에 휩싸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어 보건성에서 모든 방면에 걸쳐 병에 대한 예방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 하시면서 지난 기간 보건부문에서 병을 예방하기 위한 투쟁은 하지 않고 병이 생긴 다음에 약을 쓸 생각만 하여온 그릇된 현상에 대하여 엄하게 지적하시였다.

그러시고는 보건사업에서 사회주의의학의 원리를 철저히 관철할데 대하여 거듭 강조하시였다.

《인민들이 병에 걸리지 않게 하는것, 이것이 곧 사회주의의학입니다. 동무들은 사회주의의학의 이 원리를 철저히 알아야 하며 그것을 관철하기 위하여 투쟁하여야 합니다.》

사회주의의학의 원리, 인민보건사업이 나아갈 앞길을 환히 밝혀주시는 그이의 말씀은 일군의 심장을 세차게 울려주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밝혀주신 사회주의의학에 관한 사상리론에는 모든것을 사람을 중심으로 생각하며 모든것이 사람을 위하여 복무해야 한다는 주체사상의 요구가 빛나게 구현되여있었다.

인류사회에 의학이 발생하여 발전하여온지 수천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그 어느때도 이처럼 인민보건문제의 근본적인 해결방도를 심오하게 밝혀주는 위대한 사상이 제시된적은 없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사회주의의학의 원리를 구현하여 보건사업에서 예방의학의 요구를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과업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밝혀주시고나서 이렇게 말씀을 이으시였다.

《오늘 이 좋은 세상에서 우리 인민들이 왜 앓게 하겠습니까. 오늘 우리 나라에는 굶는 사람도 헐벗어 얼어죽는 사람도 집이 없어서 밖에서 자는 사람도 없습니다. 이런 좋은 제도에서 무엇때문에 사람들이 병에 걸려 신음하게 하겠습니까? 우리는 보건위생사업을 전군중적운동으로 잘하여 한사람도 병에 걸리지 않게 하여야 하겠습니다.》

정녕 마디마디에 인민에 대한 뜨거운 사랑이 흘러넘치는 말씀이였다.

사람이 한생을 살아가느라면 병이 생길수 있다.

하지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인민들모두가 질병이라는 말조차 모르고 행복한 생활을 누리게 하시려고 대회의 휴식시간마저 바치시는것이였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대회가 시작되였다.

대회장주석단에 나오시여 참가자들의 열광적인 환호에 환한 웃음을 지으시고 손을 흔들어주시는 위대한 김일성주석의 자애로운 모습을 우러르며 보건성의 일군은 마음속으로 이렇게 웨쳤다.

(하늘의 태양도 그늘진 곳을 남기고 망망한 대해에도 끝이 있지만 인민에 대한 수령님의 그 사랑은 한계가 없습니다. 위대한 그 사랑이 있어 우리 나라는 반드시 무병장수의 사회주의락원으로 꽃필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