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인민적 시책에 비낀 위인일화」 중에서
 

주체65(1976)년 12월 어느날이였다.

이날 보건부문 일군들을 부르시여 보건사업실태를 료해하시던 위대한 김일성주석께서는 일부 일군들이 원료와 자재공급대상에서 제약 및 의료기구공업부문을 제외시켰다는것을 알게 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제약 및 의료기구공업부문에는 왜 원자재를 넣어주지 않던가고 물으시였다.

한 일군이 일부 일군들이 긴요하고 특수한 부문들이 많다고 하면서 넣어주지 않는다고 사실대로 말씀드리였다.

그러자 그이께서는 인민의 건강과 생명을 다루는 보건부문보다 더 긴요하고 특수한데가 어데인가고, 보건부문이야말로 특수라고 엄하게 말씀하시였다.

그이의 이 말씀을 받아안은 보건부문 일군들은 마음속에 무겁게 서리였던 안타까움이 말끔히 가시여지는것 같았다.

주체57(1968)년 9월 하순 어느 한 제약공장을 찾으시였을 때에도 그 공장에서 받게 된 일부 원료를 중요한 공장, 기업소들에 먼저 돌리다나니 원료부족으로 생산을 정상화하지 못하고있는 사실을 아시고 중요한데가 어데인가고, 제약부문이 더 중요하다고 하시면서 필요한 원료들을 우선적으로 보장해주도록 친히 대책을 세워주신 위대한 수령님이시였다.

그런데 오늘 또다시 제약 및 의료기구공업부문의 원자재공급문제를 손수 풀어주시는것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번에 당중앙위원회 정치위원회에서 인민생활을 추켜세우기 위하여 우리 나라에서 생산되는 원자재가운데서 많은 량을 뚝 떼여 소비품생산에 돌리라고 하였는데 응당 의약품과 의료기구생산을 위한 몫도 거기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보건부(당시)에서 요구하는 원자재는 추가로라도 해결해주겠다고 하시며 제약 및 의료기구생산문제는 인민생활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귀중한 사람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증진시키는 사업을 내놓고 또 무엇이 중요하겠는가고, 그러므로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인민보건사업부문에 원료, 자재, 설비 같은것을 대주는것은 언제나 특수의 특수로 취급해주어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인민보건부문에 원료, 자재, 설비를 대주는것을 특수의 특수로 취급해주어야 한다!

참으로 여기에는 사람을 이 세상에서 가장 귀중하고 힘있는 존재로 내세우시고 인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한 사업을 언제나 중시하시고 선차적인 문제로 보시는 위대한 김일성주석의 인간중시, 인민사랑의 숭고한 뜻이 담겨져있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좌중을 둘러보시며 보건부문을 특수의 특수로 취급해야 인민들이 건강한 몸으로 오래 살수 있다고 하시면서 인민소비품생산에 돌리고있는 원자재가운데서 의약품과 의료기구생산에 필요한 몫을 꼭 계획에 포함시키도록 해주겠다고 거듭 말씀하시였다.

이런 뜨거운 사랑의 조치가 있어 그해에도 의약품과 의료기구생산은 정상화될수 있었으며 인민들의 건강증진에 이바지하는 의약품과 의료기구들이 수많이 생산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