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민족이 사는길』 중에서 

5. 갈라진 민족이 살길 

 4) 장애물들을 없애치우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였다.

《남조선에서 민족적단합과 조국통일을 가로막는 파쑈적이며 반통일적인 법률과 기구를 철페하고 온갖 정치적장벽을 없애야 할것입니다.》

북과 남이 화합하고 래왕하며 통일운동을 촉진시키기 위해서는 그에 제동을 거는 반통일악법들을 제거하여야 한다.

독재시대의 유물인 《보안법》은 6.15통일시대에 와서도 독기를 뿜으며 북을 다녀가고 북의 동포들과 만나고 온 사람들에게 《반국가죄》라는 딱지를 붙여 체포하고 잡아가두고있다.

북에는 없고 남에만 있는 이러한 파쑈악법들은 하루속히 제거되여야 한다.

남조선의 그 무슨 《헌법》이라는데는 《대한민국》의 령토가 제주도로부터 압록강, 두만강에 이르는 전 《한》반도로 규정되여있고 따라서 령토주권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무력행사와 같은 필요한 모든 수단이 강구되여도 무방한것으로 되여있다.

그리고 《보안법》은 북에 대한 《고무찬양죄》 그리고 북을 다녀온 사람에게 적용되는 《잠입탈출죄》라는것까지 규정하고있다. 남조선주민들의 북에 대한 방북은 물론 북의 동포들과의 만남은 철저히 《국정원》의 통제와 승인밑에서만 하게 되여있다.

《보안법》이 이렇게 마구잡이로 사람들에게 죄를 씌우게 된 조건에서 북과 남의 동포들의 자유로운 만남이나 회합은 어렵게 되여있다. 그러면서도 집권자나 당대표직을 차지한 사람들은 북에 가서 제 할바를 다하였고 수많은 정치인, 《국회의원》, 학자 등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북을 다녀왔고 북에서 조직한 여러 행사들에 참가하였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보안법》에 걸리고 어떤 사람은 걸리지 않게 되여있다.

북에 가서 민족적인것이 살아있고 민족주체가 서있는 현실을 보고 그대로 말하거나 글을 쓰는 사람은 무조건 《보안법》에 걸어 죄를 씌우는것이 남조선의 현실이다.

《보안법》에 따르면 북의 동포들은 《반국가단체구성원》이다. 그렇다면 남의 동포들이 어떻게 북의 동포들과 마주앉을수 있겠는가. 《잠입탈출죄》, 《회합통신죄》, 《고무찬양죄》, 《금품수수죄》, 《자진지원죄》, 《편의제공죄》와 같은 반통일적인 악법들은 하루빨리 제거되여야 한다.

남조선의 반통일세력들이 입만 벌리면 웨쳐대는 《색갈론》도 중지되여야 한다.

북의 동포들을 생각하고 련북을 주장하는 사람들을 향하여 《친북분자》, 《로동당2중대》로 몰아붙이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반동보수분자들은 하루빨리 제거되여야 한다.

독재시대도 아닌 6.15통일시대에 와서까지도 《색갈론》에 집착하여 통일론의와 련북화해세력에 대하여 죄를 씌우려 하고 비방중상하려는 우익보수분자들의 반민족적인 망동은 더는 지속되여서는 안된다.

《주적론》도 통일에 해로운 걸림돌이다. 통일을 위해서 함께 손을 잡아야 할 동족을 《주적》으로 규정하는것이야말로 반민족적인 행위가 아니고 무엇인가.

민족의 만남과 회합에 칼을 빼들고 쇠고랑을 채우는 이러한 걸림돌들은 하루속히 제거되여야 한다. 그것을 제거함이 없이는 언제 가도 통일을 이루어낼수 없다.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반동보수세력들이 《보안법》페지를 그처럼 반대해나서는 속심은 명백하다. 그것은 민족적화합과 단합을 반대하고 통일을 하지 않으려는데 있다.

그러나 통일로 나가는 민족사의 흐름을 가로막을수 없다. 그러므로 남조선에서 온갖 반통일적인 악법들과 걸림돌들을 하루속히 제거하여야 하며 통일로 향한 넓은 길을 열어놓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