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인민적시책에 비낀 위인일화』 중에서

(3)

 □ 희사금의 용도

주체36(1947)년 10월 어느날 위대한 김일성주석께서는 건국사업에 희사금을 많이 낸 평양시안의 기업가, 상인대표들을 만나시여 사의를 표시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이 돈을 어디에 쓰면 좋겠는가고 물으시였다.

대표 한사람이 자기들에게는 별다른 생각이 없으니 장군님께서 필요하신데 써주시면 그이상 영광이 없겠다고 말씀드렸다. 다른 대표들도 모두 그 의견에 절대찬성이라고 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래도 여러분들이 희사금을 낼 때에는 무슨 생각이 있었겠는데 서슴지 말고 어서 이야기해보라고 거듭 말씀하시였다.

잠시후에 한 로인이 일어나 우리 평양에는 명절날에도 장군님을 모실만 한 장소 하나 변변한것이 없는데 이 기회에 공회당을 짓는것이 소망이라고 말씀올렸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좋은 의견이라고 하시면서도 또 다른 방안은 없는가고 물으시였다.

모두 다른 의견이 없다고 대답올렸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한동안 생각에 잠기시였다가 시민들이 모일 공회당도 지어야 하겠지만 그보다 아동궁전을 먼저 짓는것이 어떤가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아동궁전이 어떤것인가를 알기 쉽게 해설해주시였다.

그러자 기업가, 상인대표들은 후대문제는 나라와 민족의 장래문제인즉 과시 만백성을 위한 정사라고 하면서 거듭 감탄을 금치 못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을 둘러보시며 여러분들이 낸 돈을 가지고 아동궁전을 짓는데 보태게 되니 그이상 기쁜 일이 없다고, 옛날에는 왕이 궁전을 차지하였지만 해방된 우리 나라에서는 귀여운 후대들이 궁전을 차지하게 해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그 훌륭한 궁전을 평양이 한눈에 바라보이는 장대재우에 세우면 좋을것이라고 자리까지 잡아주시였다.

그리하여 아동궁전건설이 시작되였으나 전쟁시기 미제의 야수적폭격으로 무참히 파괴되였다. 궁전건설은 전후에 다시 시작되여 주체52(1963)년 9월 드디여 궁전이 문을 열게 되였다.

날마다 아이들이 찾아와 세상에 부럼없노라 마음껏 노래하는 평양학생소년궁전에는 바로 위대한 김일성주석의 이런 어버이사랑이 깃들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