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선군정치문답』중에서 
 

              
 

군사선행의 원칙이란 곧 선군정치실현, 선군위업수행에서 견지하여야 할 원칙에 관한 문제이다. 선군의 원리가 총대를 중심에 놓고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투쟁의 일반적합법칙성을 밝혀준다면 선군의 원칙은 여기에 기초하여 어떤 립장과 태도를 가지고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투쟁을 대하여야 하는가를 밝혀준다.

군사선행의 원칙은 선군원칙의 하나이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였다.

《선군시대는 혁명과 건설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군사중시, 군사선행의 원칙에서 풀어나갈것을 요구합니다.》

군사를 선행시킨다는것은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투쟁을 전개하여나가는데서 군사를 다른 모든 사업에 확고히 앞세우며 거기에 가장 큰 힘을 넣는다는것을 말한다.

군사선행의 원칙은 두가지 내용을 담고있다.

첫째로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투쟁에서 군사를 철저히 앞세워나가는것이다.

그것은 한마디로 말하여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투쟁에서 제기되는 모든 사업들가운데서 군사를 가장 중요한 사업으로 내세우고 여기에 선차적의의를 부여한다는것이다.

군사라고 할 때 그것은 군대와 군수공업을 비롯하여 국방과 관련된 모든 분야를 포괄하는 매우 폭넓은 개념이다. 여기에는 군대의 조직과 강화발전과 같은 군건설과 군대의 훈련이나 전쟁과 같은 군사활동 그리고 무장장비와 작전 및 전략물자의 보장, 민간무력의 준비, 군사시설의 설비 등 군대를 강화하고 나라의 방위력을 다지는데 필요한 모든 문제들이 다 포함된다.

사회주의위업을 비롯하여 인민대중의 자주성을 실현하기 위한 투쟁을 벌려나가는데서는 군사문제와 함께 당건설, 정권건설, 경제와 문화건설 등 많은 문제들이 제기된다. 이러한 여러가지 사업들가운데서 군사를 제일 첫자리에 놓는것이 군사선행이다. 다시말하여 당을 창건하고 정권을 세우며 경제와 문화를 발전시키는 등 사회주의위업수행에서 제기되는 많은 문제들가운데서 군대를 건설하고 강화하며 국방공업을 창설하고 발전시키는것과 같은 군사사업을 가장 중시하고 선차적인 사업으로 앞세워나가야 한다는것이 바로 군사선행의 원칙이 담고있는 본질적내용의 하나이다.

군사선행의 원칙에서 중요한것은 우선 군사문제를 첫자리에 놓고 당과 국가의 모든 로선과 정책을 작성하는것이다. 군사를 첫자리에 놓고 로선과 정책을 작성한다는것은 군대의 강화와 국방공업건설문제를 기본으로 내세우고 이 문제를 먼저 해결하는 방향에서 투쟁목표와 과업, 그 수행방도를 세운다는것을 말한다.

인민대중의 자주성을 실현하기 위한 투쟁을 벌려나감에 있어서 가장 중심적인것을 군사사업에 두고 군사문제해결을 가장 중시하는 방향에서 투쟁목표와 과업을 제시하고 그것을 끝까지 수행해나가도록 하는것이 다름아닌 군사를 앞세우는 원칙이다.

군사를 앞세우는 원칙에서 중요한것은 또한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투쟁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군사사업에 철저히 복종시켜 풀어나가는것이다.

자주위업실현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군사에 복종시켜 풀어나간다는것은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군사력강화와 밀접히 결부시키고 군사력강화에 적극 이바지하는 원칙에서 풀어나간다는것을 말한다.

자주위업실현을 위한 투쟁에서는 당면하게 힘을 넣어야 할 사업도 있고 시종일관 틀어쥐고나가야 할 사업도 있다. 제기되는 이러한 모든 문제들을 항상 군사문제와 결부시키고 군사력을 강화하는데 적극 이바지하는 방향에서 풀어나가는것이 군사를 앞세우는 원칙의 중요한 내용이다. 만일 당면한 눈앞의 리익만을 타산하면서 군사문제를 일관하게 앞세워나가지 않는다면 그것은 군사선행의 원칙에 부합되지 않는것으로 된다.

둘째로 군사에 최대의 힘을 넣을데 대한 원칙이다. 군사에 최대의 힘을 넣는다는것은 나라의 정치, 경제, 사상문화적힘을 비롯한 모든 력량을 군사력을 강화하는데 집중한다는것이다.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투쟁을 전진시켜나가는데서 어느것부터 해결하는가 하는것도 중요하지만 어디에 큰 힘을 넣는가 하는것도 중요하다. 군사를 주선으로 틀어쥐고 나간다 해도 여기에 힘을 집중하지 못하면 군사사업에서 응당한 성과를 기대할수 없으며 자주위업수행전반에서 전진을 이룩할수 없다.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투쟁에서 언제나 군사를 주선으로 틀어쥐는것과 함께 군사력을 강화하는데 모든 력량을 집중하고 거기에 최대의 힘을 넣는것이 바로 군사선행의 원칙이 담고있는 본질적내용의 하나이다.

여기에서 중요한것은 나라의 모든 인적 및 물적자원을 군사력강화에 총동원하는것이다. 이것은 조건이 아무리 어려워도 인원과 과학기술, 물질적수단과 자원을 비롯한 모든것을 군대를 강화하고 무장장비수준을 개선하며 튼튼한 국방공업을 마련하는데 최대한으로 동원리용한다는것을 의미한다.

군사는 자체의 특성으로부터 그 어느 분야보다 지적, 물적, 인적수요가 가장 많이 요구되는 분야이다. 그렇다고 하여 그것을 차요시하거나 뒤전에 미루어서는 안된다.

군사는 나라와 민족, 사회주의의 운명과 직결되여있는 말그대로 생명선이다. 사회의 다른 분야들은 일단 잘못되였다가도 바로잡을수 있고 뒤떨어졌다가도 일정한 시일이 지나면 다시 회복될수 있지만 군사를 소홀히 하면 모든것이 끝장나고만다.

부국과 망국의 거리가 먼것이 아니다. 군사에 품을 들이지 않으면 부흥을 자랑하던 나라도 하루아침에 페허로 되고 한생을 두고 쌓아놓은 모든 재부가 남의 손에 들어가고만다.

군사에 힘을 넣지 않은것으로 하여 자주권을 빼앗긴 다음에는 막대한 경제적재부와 유구한 력사, 풍부한 자원을 가지고있어도 그것이 짓밟히고 제것으로 되지 못한다. 망국은 순간이요, 복국은 천년이란 말이 그래서 생겨난것이다.

그러므로 조건이 아무리 어려워도 군대를 강화하고 국방공업을 발전시키는것이라면 만사를 제쳐놓고 해야 하며 아끼는것이 없어야 한다.

이처럼 군사선행의 원칙은 인민대중의 자주위업실현을 위한 투쟁에서 군사를 주선으로 틀어쥐고 여기에 최대의 힘을 넣는 원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