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84(1995)년 10월 11일이였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이날 조선로동당창건 50돐경축행사에 참가한 총련축하단, 대표단과 기념촬영을 하시기 위해 금수산기념궁전으로 나오시였다.

열광적으로 만세의 환호성을 터치는 축하단, 대표단성원들에게 답례를 보내시며 촬영대앞으로 걸어오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총련간부들과 함께 서있는 리진규제1부의장의 부인을 보시고 걸음을 멈추시였다.

반가운 미소를 지으시고 부인의 어깨를 넓으신 품안에 다정스럽게 꼭 껴안으신 그이께서는 그의 귀전에 대고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너무 서러워마십시오. 우리가 있지 않습니까. 마음을 굳게 먹고 힘을 내야 합니다.》

부인은 눈굽을 적시며 《알겠습니다. 장군님, 우리 주인이 장군님을 무척 그리워하다가 갔습니다.》라고 말씀드렸다.

《나도 알고있습니다.》

그이의 음성은 갈리시였다.

《장군님, 부디 건강하십시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고맙다고, 감사하다고 하시면서 그를 위해 그처럼 커다란 의의를 가지는 행사장에서 귀중한 시간을 내시여 깊은 사연이 깃들어있는 말씀을 주고받으시였다.

10월 15일 목란관에서는 조선로동당창건 50돐에 즈음하여 성대한 연회가 진행되였다.

그때에도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리진규제1부의장의 부인을 총련간부들과 함께 주탁에 앉도록 하시고 손수 그의 잔에 술을 부어주시면서 따뜻한 위로의 말씀을 하시였다.

《이 잔을 들고 기운을 내십시오. 건강을 돌보셔야 합니다.》

부인은 격정으로 눈앞이 흐려지는것을 가까스로 참고 《고맙습니다. 장군님의 은혜를 평생토록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대답올렸다.

이어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눈물을 훔치는 부인을 바라보시며 《어서 드십시오. 리진규제1부의장동지가 바랐고 또 그것을 위하여 한생을 바친 조국통일을 위하여 우리 함께 손잡고 힘껏 싸워나갑시다.》라고 말씀하시였다.

《장군님말씀을 명심하겠습니다.》

부인은 꽉 잠겨드는 목소리로 겨우 말씀을 올리였다.

그후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부인이 조국의 온천에서 충분한 휴식을 하도록 조치도 취해주시고 그에게 80돐생일상까지 보내주시였다.

리진규제1부의장 부인은 남편에게 주시던 그 사랑, 그 믿음을 자기에게 그대로 돌려주시는 경애하는 장군님의 한없이 높으신 은덕에 보답하고저 총련사업과 통일애국위업에 한몸 다 바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