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73(1984)년 8월 31일 밤이였다.

여러날동안 동해안지구와 평안남도일대의 사업을 현지에서 지도하시던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날이 저물어서야 숙소로 돌아오시였다.

그해따라 늦장마가 져서 며칠째 비가 억수로 쏟아지고있었다.

비뿌리는 창밖을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깊은 상념에 잠겨계시였다.

이윽고 그이께서는 근심어린 음성으로 조용히 말씀하시였다.

《비가 자꾸 내리니 남조선인민들이 걱정됩니다. 이렇게 비가 퍼부으면 남조선에 영낙없이 큰물이 집니다. 큰물이 나면 그들이 또 고통을 당할게 아닙니까.》

일군들은 그만 가슴이 뭉클해졌다.

밤낮으로 쏟아지는 비속을 헤치시며 인민경제 여러 부문 사업을 보살피시던 그이께서 아마 공장과 농촌의 우기대책문제를 말씀하시리라 짐작하였는데 뜻밖에도 남녘동포들을 걱정하시는것이였다.

장마가 져도 왕가물이 들어도 언제나 남녘인민들생각부터 하시는 경애하는 장군님이시였다.

《밤이 깊어가면 그리움이 간절해지는가봅니다.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생각만 떠오르면 내 마음은 괴롭습니다. 조국의 분렬때문에 겪고있는 남녘동포들의 불행은 나의 마음을 끝없이 괴롭힙니다.》

그이의 음성은 한없는 그리움과 걱정으로 퍽 갈리시였다.

그이께서는 여전히 쏟아지는 폭우를 바라보시며 절절하게 말씀을 이으시였다.  

《행복에 웃는 자식보다 불행에 우는 자식을 먼저 생각한다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경애하는 장군님의 말씀은 계속되였다.

《나도 그렇고 동무들도 그렇고 우리모두 남녘동포들을 한시도 잊지 말고 조국통일을 앞당겨야 합니다.

남녘동포들을 순간이나마 잊으면 조국통일을 할수 없습니다. 남조선이 머리에 없는 사람은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의 열정을 잃게 됩니다.

분렬된 조국땅에서 사는 참된 애국자는 남녘동포들을 항상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우리 나라에서 남녘동포들의 고통을 외면한 참된 애국이란 있을수 없습니다.》

그러시면서 이제는 제발 폭우가 그쳤으면 얼마나 좋겠는가고 거듭 외우시였다.

그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남녘인민들을 생각하시며 온밤 잠을 이루지 못하시였다.

정녕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 남조선인민들이 당하는 불행을 두고 끼니도 건늬시고 잠도 이루시지 못하신 밤이 그 얼마인지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