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 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90(2001)년 1월 3일이였다.

이날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일군들과 자리를 같이하시였다.

그이께서는 일군들에게 한해의 전망을 밝혀주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하루빨리 조국을 통일하여야 합니다. 수령님께서는 우리 인민에게 줄수 있는 최대의 선물은 조국통일이라고 하시면서 조국통일위업에 온갖 심혈과 로고를 다 바치시였습니다. 수령님께서 생애의 마지막시각에 보아주신 문건도 조국통일과 관련한 문건이였습니다.》

그이의 말씀은 일군들을 숭엄한 감정에 휩싸이게 하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조국통일유훈을 받들어 하루빨리 통일된 조국을 안아오시려고 마음다지시는 경애하는 장군님.

경애하는 장군님의 숭엄한 모습을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은 후더웠다.

그이의 말씀은 계속되였다.

《지난해에 력사적인 평양상봉이 이루어지고 6. 15북남공동선언이 발표된것은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에서 획기적인 사변으로 됩니다.》

순간 일군들의 눈앞에는 지난해의 격동적인 사변들이 생생히 안겨왔다.  

지난해에 눈보라가 휘몰아치는 백두산에서 조국통일의 전환적국면을 열어놓으실 굳은 결심을 품으시고 온 한해를 조국통일령도의 길에 바치신 경애하는 장군님이시였다.

4. 8북남합의서의 채택, 력사적인 평양상봉과 6. 15공동선언의 발표, 남조선언론사대표단의 평양방문, 남조선의 정당, 단체대표들의 조선로동당창건 55돐 경축행사참가…

이런 큼직큼직한 사변들과 함께 6. 15공동선언을 리행하기 위한 상급회담과 군사당국자회담, 적십자회담을 비롯한 여러 갈래의 회담들과 협력과 교류가 활발히 진행되였다.

이같은 특기할 사변들은 전적으로 경애하는 장군님의 탁월한 사상과 령도의 결과였다.

이런 생각으로 일군들모두가 신심과 락관에 넘쳐있는데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그들을 둘러보시며 또다시 말씀을 이으시였다.

《조국통일을 실현하는데서 중요한것은 민족적단합을 이룩하는것입니다. 남조선언론사대표단을 만났을 때에도 이야기하였지만 6. 15북남공동선언을 지지하는 사람이라면 과거를 묻지 말고 다 손을 잡아야 합니다. 과거를 따지기 시작하면 민족적단합을 이룩할수 없습니다. 수령님께서는 지난날 <반공>을 하던 사람들도 조국통일의 길에 나서겠다고 하면 대담하게 포섭하시였습니다. 우리는 조국통일을 위하여 나서는 사람들은 다 포섭하여 민족적단합을 이룩하여야 합니다.》

일군들모두는 그이의 말씀을 들으며 우리 민족은 반드시 모든 차이를 초월하여 민족대의를 앞세우고 단합하여야 하며 또 능히 단합할수 있다는 확신을 더욱 굳게 가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