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 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89(2000)년 6월 15일 낮 12시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 환송오찬장소인 백화원영빈관으로 나오시였다.

남측당국자는 이번에 경애하는 장군님을 만나뵈옵고 6. 15북남공동선언채택이라는 큰 성과를 안고 돌아가게 된것이 너무도 기쁘고 감격스러운데다가 장군님께서 자기들을 위해 오찬까지 차려주시니 황송하기 그지없었다.

그리하여 남측당국자는 경애하는 장군님께 《국방위원장님, 마지막까지 저희들을 환대해주시니 고맙기 그지없습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올렸다.

그날 남측당국자는 몹시 흥분하였다.

얼마나 흥분했던지 그는 오찬도중에 경애하는 장군님께 불쑥 국방위원장님은 어디 김씨인가고 무랍없는 물음을 올렸다. 말하자면 본이 어딘가 하는것이였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환한 미소를 지으신채 자신께서는 전주 김씨라고 말씀하시였다.

그러자 남측당국자는 몹시 아쉬운듯 《나는 <김해 김씨>니까 국방위원장님께서 진짜 전라도사람이구만요.》라고 말씀올렸다.

이때 곁에 있던 리희호가 《나는 전주 리씨》라고 하면서 기뻐서 어쩔줄 몰라하였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그러는 리희호에게 《그러니 우리가 진짜 한가족이구만. 이제야 우리 일가가 만났소.》라고 하시며 호탕하게 웃으시였다.

오찬회참가자들은 순간에 어리둥절해진 김대중《대통령》을 바라보며 배를 그러안고 웃어댔다.

하지만 그들도 우리 민족이 하나의 지붕밑에서 살게 될 날을 끝없이 바라시는 경애하는 장군님의 뜨거운 마음이 유모아에 담겨져있음을 모르지는 않았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말씀에는 우리 겨레는 결코 갈라져살수 없는 하나의 민족이라는 애국애족의 뜻과 조국통일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그 누구와도 손잡고 통일의 길을 열어나가시려는 민족대단합의 숭고한 의지가 맥박치고있었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전주 김씨》라는 소문은 남조선에 이미전부터 퍼져있었지만 이처럼 사실로 확인되기는 그때가 처음이였다.

이를 계기로 남조선의 전주에 태를 묻은 사람들의 긍지가 한껏 높아지게 되였다. 그와 함께 전라북도 완주군 구이면 모악산중턱에 자리잡고있는 《전주 김씨》의 시조 태서공의 묘는 일약 유명해졌다.

이 시조묘에는 매일 수백여명의 사람들이 찾아와 절을 하고 간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