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91(2002)년 가을 남조선의 부산에서 제14차 아시아경기대회가 진행될 때였다.

북의 선수단이 경기대회에 참가할뿐아니라 녀성취주악단과 대규모의 응원단도 함께 남조선에 나가 통일바람을 일으키면 6. 15공동선언의 기치높이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조국통일을 반드시 이룩하고야말 겨레의 굳센 통일의지를 세계에 힘있게 과시하는 계기로 될것이라는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구상에 따라 공화국의 선수단과 취주악단 그리고 응원단이 아시아경기대회참가를 위해 남조선에 나갔다.

9월 29일 저녁 부산에서 제14차 아시아경기대회가 개막되였다.

백두산을 떠나서는 조국도 통일도 없다는 력사적선언인듯 백두산에서 채화된 아시아경기대회의 성화가 부산의 상공높이 타래쳐올랐다.

북과 남의 두 남녀선수가 공동점화를 한것도 뜻깊었고 「아리랑」선률에 맞추어 북과 남의 선수들이 통일기를 앞세우고 함께 입장한것도 감동적이였다.

북과 남의 선수들이 손에 손을 잡고 공동으로 경기장에 들어서자 관중들은 모두 일어서서 끝없는 환호와 박수갈채를 보내며 감격의 눈물을 흘리였다.

7천만겨레는 민족도 피줄도 언어도 력사도 문화도 땅도 하나라는것을 만방에 과시하는 력사적순간이였다.

북의 응원단은 부산아시아경기대회시작부터 남녘동포들의 마음을 통채로 틀어잡았다.

곱게 단장한 북의 응원단성원들은 지휘자의 손세에 맞추어 째인 규률과 하나와 같은 동작으로 북과 남의 선수들을 다같이 응원하였다.

북측응원단이 『우리는-』 하면 남녘동포들은 『하나다!』라고 응답했다.

『조국-』, 『통일』

『우리-』,『민족끼리』

그리고 파도물결식응원이 진행될 때면 북측응원단의 응원을 넘겨받아 온 경기장을 한바퀴 돌리고 다시 넘겨주었다.

경기장안은 체육열기라기보다 우리 민족의 통일열기로 끓어번졌다.

북측응원단은 경기응원만이 아니라 여러 장소에서 민족적향취가 진하게 풍기는 예술공연도 진행하였다.

예술공연을 관람하던 남녘동포들은 어깨를 들썩거리며 덩실덩실 춤까지 추었다.

부산에서 조선로동당창건기념일을 맞은 응원단은 다대포항에서 당창건기념 체육경기를 열고 남녘동포들에게 선군조선의 일심단결된 모습을 남김없이 보여주었다.

남조선의 각계층 동포들은 응원단의 눈부신 활동을 보고 격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야말로 온 부산땅이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보내주신 응원단이 일으킨 민족공조, 민족통일열풍으로 하여 들끓었다.

남조선언론들은 『부산아시아경기대회에 나온 북선수들보다 응원하러 온 <꽃미녀응원단>이 더 화제다. 하나같이 예쁘다느니, 성형수술을 하지 않은 <천연미인>이라느니 하며 호들갑을 떤다. 활달하고 현란한 응원률동, 재치있는 말솜씨까지 곁들여 톡톡한 볼거리를 제공하고있다.』라고 소개하면서 보수의 땅으로 불리우던 부산이 북의 응원단에 반하여 순식간에 통일열풍지대로 되였다고 보도하였다.

선군혁명령도의 바쁜 나날을 보내시고계시던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어느날 응원단의 활동에 대하여 료해하시고나서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제14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참가한 우리 응원단에 대한 인기가 대단하였다고 합니다. … 남조선사람들은 우리 응원단성원들을 보고 한결같이 미인들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들은 우리 응원단성원들이 모두 곱게 생기고 순수할뿐아니라 절도가 있고 조직력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조직력에 있어서 우리 응원단을 따를데가 없다보니 인기가 더 높았던것 같습니다.』

그이의 말씀을 받아안은 일군들은 응원단 하나로 또다시 온 남녘땅을 통일열기로 들끓게 한 경애하는 장군님의 비범한 령도에 탄복하였다.

그후 남조선에서 인기를 끈 응원단의 모습은 그 다음해에 열린 제22차 세계대학생체육경기대회때 그대로 재현되여 6. 15북남공동선언의 기치높이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조국통일을 반드시 이룩하고야말 우리 겨레의 굳센 통일의지를 세계에 또다시 힘있게 과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