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일성주석 통일일화중에서 


 

김일성동지께서는 조국애와 민족자주정신을 민족적단결의 기초로 삼으시고 사상과 리념, 정견과 신앙의 차이를 초월하여 모든것을 조국통일위업에 복종시키는것을 민족대단결의 원칙으로 내세우시였으며 넓은 도량과 아량있는 포옹력으로 통일을 지향하는 모든 사람들을 과거를 불문하고 통일애국의 길에 나서도록 이끌어주시였다.》

김 정 일

  

주체37(1948)년 3월이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주석께서는 미제와 그 주구들의 민족분렬책동을 짓부시기 위하여 남북련석회의를 친히 발기하시고 남조선의 각당, 각파, 각계층 인사들에게 초청장을 보내도록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보내주신 명단대로 초청장을 작성하던 일군들은 어느 한 이름에서 눈길을 딱 멈추고 굳어져버렸다.

김구,

그들은 놀라움과 우려를 표시했다. 한것은 그가 공산주의자와는 도저히 화합될수 없는 완고한 반공분자로 락인되고있었기때문이였다.

해방후 중국에서 돌아온 백범은 친일지주, 자본가세력의 집단인 《한민당》이 림시방편으로 내세웠던 《림정추대》에 편승하여 민주세력과 정면대립해나섰는가 하면 모스크바3상회의결정이 전해졌을 때는 《신탁통치반대국민총동원위원회》를 결성하고 리승만과 쌍벽이 되여 《반탁》운동을 주도하면서 공산주의를 반대하는데 앞장서기도 했다. 이렇게 되면서 그의 휘하에 집결되였던 우익반동들은 그의 이름을 빌어 횡포한 백색테로를 감행하였다. 그것은 당시 북조선인민위원회 서기장이였던 강량욱목사의 아들, 딸들이 그의 명함을 가진 테로단에 의하여 살해당한 사실에서도 나타났다.

이러한 사태로 하여 그는 이무렵 《테로의 두목》으로 불리울 정도로 민주세력, 특히 북반부인민들에게는 증오의 대상이기도 하였다. 해방전 《림정》에서 활동할 때에도 그는 공산주의자들에 대한 테로를 서슴지 않았다. 그의 영향하에 《림정》과 기맥이 통하고있던 동북의 민족주의자들은 조선인민혁명군을 찾아가는 청년들을 부당하게 살해까지 하였던것이다. 말하자면 그는 해방전부터 화해할수 없는 반공분자였다.

그러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민족의 영구분렬이라는 정세하에서 나라의 장래를 걱정하는 그의 애국심을 귀중히 여기시고 그를 불러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대해같은 도량과 뜨거운 포옹력에 의해 초청장은 남조선의 《한국독립당》 당수 김구선생에게 정확히 전달되였다.

그런데 초청장을 받은 그자신이 선뜻 발을 내짚지 못하고 주춤거렸다.

그에게 인식된 공산주의자들이란 민족은 안중에 없고 계급투쟁만 부르짖으며 덮어놓고 민족주의자들을 경멸배척하는 사람들이였다.

과연 그들이 공산주의자들을 질시하면서 테로까지 공공연히 감행해온 자기와 진심으로 손을 잡자고 한단 말인가.…

의심과 동요와 번민속에 모대기면서도 민족분렬의 현실을 외면할수 없었던 김구선생은 자기의 비서를 먼저 평양으로 떠나보냈다. 평양으로 가더라도 담보를 받고 가자는것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런 그를 탓하지 않으시고 《특사》를 흔연히 만나주시였다.

접견석상에서 《특사》는 김구선생의 의사를 이렇게 말씀올리였다.

《장군님, 백범선생이 평양에 들어와서 장군님과 만나겠는데 과거를 백지로 해주실수 있겠습니까?》

간단치 않은 요구조건이였다.

하지만 민족대단결로 조국통일위업을 이룩해나가실 웅대한 뜻을 품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즉석에서 쾌히 답변을 주시였다.

좋다, 백지다!

이렇게 되여 백범이 평양으로 오게 되였다.

백범이 평양에 체류한 기간은 길지 않았다.

그러나 어버이수령님의 위대한 사상과 걸출한 령도력, 숭고한 인덕에 완전히 매혹된 그는 그이를 절대적으로 숭배하면서 《반공》으로부터 련공합작에로 극적인 인생전환을 하게 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남북련석회의에 참가했다가 서울로 떠나려는 백범을 만나주실 때였다.

《장군님, 마지막으로 한가지 부탁이 있습니다.》

백범 김구는 이렇게 정중히 말씀드리고나서 자리에서 일어나 묵직한 함을 그이앞에 내놓았다.

《지난날 저는 해외로 돌아다니면서 크게 하는 일없이 <상해림시정부>의 법통을 지켜왔습니다. 적으나마 민족사에 흔적을 남긴 <상해림시정부>의 인장을 받아주십시오.》

참으로 뜻밖의 일이였다.

《상해림시정부》의 인장이라면 그가 목숨보다 더 중하게 여겨오던것이였다.

그 인장으로 말하면 백범 김구와 그 동료들이 피어린 3. 1운동을 계승하는것으로 자부하는 《림시정부》의 법통을 상징하는것으로서 그것만 꺼내보이면 천하가 자기들을 《정부》로 인정해줄것만 같아 상해에서도, 머나먼 중경에로의 피난길에서도 그리고 귀국의 수천리길에서도 그가 애지중지 품고다닌 《옥새》맞잡이였다. 그것을 지금 제손으로 위대한 수령님께 올리겠다는것이였다.

김구선생으로서는 하나의 결단이였다.

그것은 파란곡절많은 70고령을 넘긴 백범이 이제 민족의 운명과 자신의 넋을 다 민족의 령수, 절세의 위인이신 위대한 수령님께 의탁하겠다는 뜻깊은 인생전환의 선언을 의미하는것이였다.

그가 올린 인장을 바라보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것을 받는것을 사양하시면서 자신에게는 그저 인민대중의 두터운 신임만 있으면 그만이라고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한없이 겸허한 풍모에 더욱 감동된 백범은 그이이시야말로 우리 민족이 받들어나갈 참된 령도자이시라는것을 다시한번 더욱 깊이 느끼였다.

그후 남조선에 돌아간 백범은 련공으로 돌아선 자기의 신념을 지켜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통일애국의 한길을 변함없이 걸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