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일성주석 통일일화중에서

 

 

례년에 없는 왕가물이 계속되던 주체54(1965)년 7월초 어느날이였다.

각지 기상관측소에서 온 기상통보자료를 종합하던 기상수문국의 한 일군은 기쁨에 넘쳤다.

여러달째 지속되던 고기압이 밀려나고 마침내 저기압이 형성된것이다.

그 일군이 가물에 의한 농사피해때문에 걱정이 되시여 수시로 전화를 걸어오시는 위대한 수령님께 기쁨을 드릴수 있게 되였다고 생각하고있을 때 마침 전화종소리가 울렸다.

송수화기를 드니 아니나다를가 위대한 수령님께서 걸어오시는 전화였다.

《날씨가 흐렸는데 어디서 오는 저기압이요?》

《내몽골쪽에서 오는 저기압입니다.》

《내몽골쪽에서?》

《예, 그렇습니다.》

《남쪽에서 오는 저기압이 아니구만…》

그이께서는 서운하신듯 이렇게 말씀하시는것이였다.

사실 계절로 보면 남쪽저기압이 밀려와야 하였고 그래야 비도 많이 내릴수 있었다.

일군은 그이께 자신있게 말씀드렸다.

《수령님, 그래도 래일부터는 비가 오겠습니다.》

그이께서는 강수량을 알아보시고나서 다시 물으시였다.

《이번 저기압이 우리 나라 전반지역에 다 미칠것 같소?》

《저기압세력이 약해서 중부조선까지나 미칠것 같습니다.》

《중부까지만 미친단 말이요?》

《예, 그렇습니다.》

그이의 말씀은 또 끊어졌다. 잠시후 《곤난하구만…》하는 그이의 실망하신듯 한 음성이 무겁게 울려왔다.

(그처럼 기다리시던 비가 온다는데 어째서 실망해 하실가?)

일군은 도무지 영문을 알수가 없었다.

《저기압이 중부조선까지만 미친다니 말이요.… 남녘동포들도 밥을 먹어야 할것이 아니요! 거기도 두달이나 가물었는데…》

순간 일군은 가슴이 뜨거워올랐다.

(아, 그래서였구나!)

일군은 그이의 걱정을 덜어드릴 생각으로 말씀드렸다.

《수령님, 이제 보름만 있으면 남쪽저기압이 밀려옵니다.》

하지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근심어린 목소리로 말씀하셨다.

《아직도 보름을 기다리란 말이요?… 하루가 새로운데…》

전화는 끊어졌다.

다음날 그토록 애타게 기다리던 비가 내려 온 나라가 기뻐하였지만 오직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걱정속에 남쪽하늘을 바라보고계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