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89(2000)년 3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조국통일의 전환적국면을 열어놓으실 통이 큰 구상을 안으시고 백두산을 찾으시였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백두산에 도착하신 그날 낮부터 함박눈이 펑펑 쏟아져내리기 시작하였다.

그이께서는 하얀 숫눈우에 조국통일을 위한 불같은 뜨거운 한마음을 새겨가시는듯 성스러운 발자국을 찍으시였다.  

눈보라가 휘날리는 백두산에서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자주냐 예속이냐, 통일이냐 분렬이냐 하는 민족의 운명을 놓고 깊은 사색에 잠기시였다.

그이께서는 백두산과 뜨거운 심장의 이야기를 나누시였다.

우리 민족의 지상과제는 조국통일이다. 20세기를 마감하는 오늘 우리 민족만이 세계에서 유일하게 분렬민족으로 남아있는 비극의 력사, 치욕의 력사를 끝장내야 한다. 지금의 정세는 애국과 매국이라는 큰 선에서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고있다. 민족분렬을 끝장낼 일대 전환의 결단이 있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 반세기가 넘는 분렬의 력사가 터치는 민족의 절규이고 시대의 호소이며 온 겨레의 피맺힌 갈망이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깊고 넓은 가슴속에서는 분렬의 얼음장을 한순간에 녹여버릴 용암처럼 뜨거운 열망이 소용돌이쳤다.

그이의 사색은 더더욱 깊어만 갔다.

그 어떤 주의주장도, 어제날의 행적도 통일이라는 대의앞에서는 문제시되지 않는다. 내 나라, 내 겨레에 대한 그 인간의 오늘의 립장과 관점이 중요한것이다. 민족적량심을 가지고 조국통일을 위해 손을 내민다면 그가 누구이든 마다할 리유가 없다. 남조선의 현 당국자는 그래도 민주인사라고 자처하면서 군사파쑈독재와 오랜 기간 싸웠고 여러차례 죽음의 고비도 넘긴 사람이 아닌가. 남조선의 민주화를 위해 흘린 그의 한방울의 피와 땀이라도 귀하게 여겨주자. 설사 어제날 우리에게 칼을 날렸다 해도 오늘에 와서 통일애국의 뜻을 지녔다면 대의를 위해 한자리에 같이 앉아 조국통일을 진지하게 론의해보자. 우리 혁명가들의 도량은 백두산처럼 크고 넓어야 한다. 대해는 청류와 탁류를 가리지 않는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자신께서 생각하고계신 조국통일의 구상에 대한 확신을 더욱 굳혀나가시였다.

북남수뇌들이 만나 한자리에 앉는다는것부터 이 나라의 새 력사를 빛나게 장식할 장거이다. 북남수뇌상봉이야말로 미제의 분렬책동을 산산이 부셔버릴 벼락이다. 이제 울려퍼질 온 민족의 힘찬 통일대합창은 겨레의 머리우에 드리운 분렬의 먹장구름을 활활 불태워버릴것이다. 시간을 잃으면 력사를 잃는다. 지금이야말로 어버이수령님께서 위대한 생애의 마지막시기에 남기신 그 숭고한 애국애족의 통일유훈을 꽃피워야 할 시기이다.

그이께서는 다시금 굳게 다짐하시였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드디여 조국통일운동사에 영원히 기록될 력사적인 북남수뇌상봉을 진행하실 대용단을 내리시였다.

그리하여 그때로부터 석달후인 주체89(2000)년 6월 평양에서 분렬사상 처음으로 북남수뇌상봉이 이루어지고 6. 15북남공동선언이 채택되게 되였다.

평양상봉이 있은 후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나는 원래 금년초 백두산에 갔을 때에 올해 대남대외관계에서 통이 큰 작전을 펼칠것을 설계하고 이것을 구상하였습니다.

나는 그 어떤 큰 구상을 하거나 작전을 할 때에는 늘 백두산에 가군 합니다. 눈보라가 날리는 백두산정에서 우리 수령님께서 걸어오신 피어린 항일대전을 돌이켜보고 온 나라에 떠받들려있는 백두산의 장엄한 모습을 보느라면 통이 큰 작전과 구상이 떠오르고 그에 대한 신심과 용기도 생기군 합니다.》

그이의 말씀은 일군들의 가슴속에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정녕 백두산은 경애하는 장군님께 있어서 위대한 수령님의 조국통일유훈을 받들어 조국통일의 전환적국면을 열어놓으실 대용단을 내리신 민족의 성산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