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81(1992)년 2월초 어느날이였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군들과 자리를 마주하시고 조선민족제일주의정신을 높이 발양시켜 민족의 대단결로 조국통일을 이룩할데 대한 가르치심을 주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조국통일도 남의 힘으로가 아니라 우리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이룩하여야 합니다. 우리 민족은 그가 북에 있건 남에 있건 해외에 있건 누구나 다 고려민족으로서의 넋을 지니고있기때문에 얼마든지 단결할수 있습니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남조선당국자들이 우리 민족이 40여년동안이나 북과 남으로 갈라져살았기때문에 민족성이 이질화되였다고 하지만 피줄관계로 보나 미풍량속으로 보나 우리 인민의 민족성은 이질화되지 않았다고, 오늘이 음력설날이여서 그런지 서울시내에도 조선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이 적지 않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말씀은 계속되였다.  

《고려민족의 넋을 지니고있고 조국통일을 바라는 조선사람이라면 그가 북에 있건 남에 있건 해외에 있건 누구나 다 조국통일의 기치밑에 단결하여야 하며 힘있는 사람은 힘으로, 지식있는 사람은 지식으로, 돈있는 사람은 돈으로 조국통일위업에 이바지하여야 합니다.》

그러시면서 그이께서는 나라가 통일되면 우리 민족은 더욱 존엄있고 힘있는 민족으로 될것이며 우리 나라는 7 000만의 인구와 찬란한 민족문화와 위력한 경제를 가진 자주독립국가로 세계에 빛을 뿌리게 될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

계속하시여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우리는 고려민족제일주의정신을 높이 발양시켜 북과 남, 해외에 있는 온 민족의 대단결을 이룩함으로써 민족의 최대숙원인 조국통일을 하루빨리 이룩하여야 한다고 절절히 말씀하시였다.

고려민족의 넋을 지닌 사람이라면 조국통일의 기치밑에 단결하여야 한다!

민족성원들이 지닌 사명감을 절절히 깨우쳐주시는 경애하는 장군님의 말씀을 들으며 일군들은 민족대단결위업실현에 자기들의 모든것을 다 바쳐가리라는 결의를 굳게 다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