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85(1996)년 11월 24일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 판문점을 현지시찰하실 때였다.

어버이수령님의 친필비앞에서 일군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통일각》에 들리시였다.

《통일각》의 내부를 일일이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그 건설유래와 거기에 깃든 가지가지의 사연들을 감회깊게 들려주시였다.

사실 《통일각》은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친히 발기하시고 세심한 지도를 주심으로써 건설된 뜻깊은 건물이였다.

주체73(1984)년 초가을 공화국이 남조선수재민들에게 구호물자를 보내준것을 계기로 북남사이에는 여러 갈래의 회담들이 진행될것이 예견되였다.

그런데 그때까지만 하여도 판문점에는 《판문각》이 있었지만 북남회담을 하기에는 매우 협소하였다.

이러한 실태를 료해하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관계부문의 한 책임일군에게 판문점에 북남회담을 할수 있는 집을 한채 잘 지을데 대한 과업을 주시고 많은 자금까지 보내주시였다.

그리고 설계도면이 완성되였을 때에는 그것을 친히 보아주시고 귀중한 가르치심도 주시였으며 건설이 빠른 시일안에 완공되도록 필요한 모든 조건을 최우선적으로 충분히 보장해주시였다.

그리하여 북의 건설자들은 단 몇달동안에 경애하는 장군님의 구상과 의도대로 이 집을 훌륭하게 완공하였다.

건물이 다된 다음 일군들은 집이름을 어떻게 짓겠는가를 의논하던 끝에 몇가지 안을 만들어 경애하는 장군님께 보고드리였다.

그때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의 보고를 받으시고 어버이수령님과 토론하시여 《통일각》이라는 이름을 친히 지어주시였던것이다.

이런 사실들을 회고하시면서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통일각>이라는 이름이 좋습니다.

통일이 되기 전에는 통일을 념원하는 뜻에서 좋고 통일된 다음에는 통일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좋습니다.》

그러시면서 그이께서는 우리 나라에는 수령님의 통일의지를 담아 《통일》이라는 이름을 단 집과 거리, 국가표창도 있다고 하시면서 평양에 《통일거리》가 있고 개성에도 《통일거리》가 있으며 또 《통일관》이라는 큰 국수집도 있고 《조국통일상》도 있다고 말씀하시였다.

그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동행한 일군들을 둘러보시며 《통일각》은 진짜 멋쟁이집이라고 거듭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참으로 《통일각》은 그 이름으로 보나 건물의 형식과 내용에 있어서 손색이 없는 멋쟁이집이였다.

《통일각》이 완공된 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북남회담을 취재하기 위해 《통일각》에 왔던 남측기자들은 《통일각》이라는 현판과 건물외형을 사진찍으면서 회담장이 정말 멋있다, 이남당국자들은 통일의지가 없다보니 통일을 상징하는 이런 훌륭한 건물을 지을수 없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하였다.

《통일각》이 준공된 후 판문점에서 진행된 북남회담들은 례외없이 여기에서 진행되였다.

하여 《통일각》은 우리 민족의 통일념원과 의지를 체현하고있는 뜻깊은 집으로, 누가 진정으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바라고 누가 대결과 분렬을 추구하는가 하는것을 직접 목격한 력사의 증견자로 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