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일성주석 통일일화중에서

온 민족의 커다란 관심속에 진행되던 남북련석회의가 성과적으로 끝나고 남조선에서 온 일부 인사들이 평양을 떠나기 시작하던 주체37(1948)년 5월 6일이였다.

이날 위대한 수령 김일성주석께서는 몸소 홍명희선생의 숙소를 찾으시고 그에게 조국통일의 밝은 전도에 대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이께서는 며칠전부터 선생을 한번 찾아보자고 하였는데 오늘에야 겨우 기회를 얻었다고 하시면서 그의 건강과 그동안 북조선의 여러곳을 돌아본 인상에 대해 물으시였다.

그이께서는 선생이 북조선은 흥왕하는 집같고 남조선은 망하는 집같다고 하였는데 아주 적절한 표현으로 남북조선의 판이한 현실을 대비하였다고 하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백주에 테로와 학살이 횡행하고 악행이 자행되며 인민들은 해방된 민족으로서의 권리를 박탈당하고 기아와 빈궁속에서 허덕이고있습니다. … 참으로 원통한 일입니다. 남조선인민들의 불행한 운명에 대하여 생각하면 잠이 오지 않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미제가 조선인민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유엔림시조선위원단》의 감시하에 남조선에서 《단선》을 기어이 조작하려 하므로 우리 민족은 분렬될 위험에 처하여있다고 하시면서 《우리는 절대로 이것을 수수방관할수 없습니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한강토우에서 살아온 단일민족입니다. 유구한 세월 단일민족으로서의 순결성을 지켜온 우리 민족이 어찌 오늘에 와서 분렬될수 있겠습니까. 만일 우리가 민족분렬의 엄혹한 형세를 관망만 하고 바로잡지 않는다면 후대들에게 엄중한 죄를 짓는것으로 될것입니다.》라고 근엄한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말씀 마디마디에는 한지맥, 한피줄을 이은 나라와 민족의 절반이 외세에 짓밟히우는 참상을 가셔내시려는 뜨거운 애국심이 넘쳐흐르고있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계속하시여 조국에 조성된 긴박한 정세하에서 우리는 《단선단정》조작책동을 저지파탄시키기 위한 대책을 토의하기 위하여 남북련석회의를 개최할것을 제의하였으며 이 제의에 대하여 애국적민주인사들은 물론 얼마전만 하여도 미국에 환상을 가지고있던 일부 사람들까지도 열렬히 지지하였고 선생을 비롯한 수많은 대표들이 우리의 제의에 호응하여 사선을 넘어 평양으로 달려와 력사적인 남북련석회의가 진행되였다고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남북련석회의는 우리 인민의 투쟁에서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회의였다고 하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우리 민족의 력사에서 정견이 서로 다른 수많은 정당, 사회단체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조국과 민족의 운명에 대하여 론의하고 견해의 일치를 본 일은 일찌기 없었습니다. 남북련석회의는 우리 민족의 력사에 국토완정과 민족통일의 기치하에 각계각층의 애국적인사들을 묶어세운 위대한 회합으로 영원히 기록될것입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남북조선의 정당, 사회단체들은 사상과 정견에서 차이가 있다 하더라도 련석회의정신과 민족통일의 리념에 기초하여 더욱 굳게 단결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단결만이 민족재생의 유일한 길입니다. 남북조선의 애국적인 정당, 사회단체들과 전체 인민들이 굳게 단결하여 투쟁한다면 능히 미제의 반동적인 <단선단정>조작책동을 분쇄하고 민주주의원칙에서 통일정부를 수립할수 있습니다.》라고 힘있게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말씀을 들으며 단결, 단결만이 민족재생의 길이고 민족통일을 안아오는 길이라는 신념이 홍명희선생의 가슴속에 더욱 깊이 자리잡게 되였다.

하기에 그후 그는 북반부에 남아 위대한 수령님의 높으신 뜻을 받들고 북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을 조국통일의 기치밑에 묶어세워 나라의 통일위업을 앞당기기 위한 투쟁에 자기의 모든것을 다 바쳤던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