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일성주석 통일일화중에서

력사적인 4월남북련석회의가 성과적으로 끝난 다음날인 주체37(1948)년 4월 24일이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주석께서는 모란봉극장으로 가시여 남조선대표들과 함께 련석회의경축공연을 관람하시였다.

남조선대표들은 한결같이 일본제국주의의 식민지통치밑에서 오래동안 버림받고 파묻혔던 민족문화예술을 찾아내여 시대의 요구와 인민들의 생활감정에 맞게 더욱 발전시킨 공연을 보면서 민족문화예술을 개화발전시키신 위대한 수령님의 현명한 령도와 업적에 대하여 거듭 탄복하였다.

공연무대에는 우아하고 황홀한 전통적인 민속무용들도 올랐다.

이때 무용을 보면서 벙글거리던 김규식선생이 위대한 수령님께 나직이 말씀올렸다.

《우리 나라 곡과 장단에 맞추어 추는 조선춤이 제일 좋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웃으시며 머리를 끄덕이시였다.

《그렇습니다. 조선사람에게는 조선춤이 제일 좋습니다. 노래도 조선선률에 맞추어 부르는것이 더 듣기 좋습니다. 우리 나라 곡과 장단에 맞추어 흥겹게 추는 저 춤이 얼마나 보기 좋습니까.

응당 조선사람은 조선장단에 맞추어 춤을 추어야 합니다.》

조선사람은 조선장단에 맞추어 춤을 추어야 한다!

얼마나 의미심장한 말씀인가.

그것은 북과 남의 전체 인민이 외세를 믿지 않고 자주의 한길을 걸어나갈 때 비록 험난한 길과 중첩되는 난관이 가로놓인다 해도 반드시 통일위업을 성취할수 있다는 깊은 뜻이 담겨져있는 가르치심이였다.

그이의 말씀에 한생을 반공과 숭미사대로 살아온 김규식선생은 참으로 많은것을 생각하였다.

그는 어린 나이때 미국에 가서 로보노오크대학과 프린스톤대학원을 마치고 1905년 25살에 귀국하여 언더우드의 비서로, 서울그리스도교청년회 총무를 거쳐 언더우드가 세운 경신중학교 교감도 하였다. 그리고 해방후에는 언더우드2세가 하지의 정보담당 정치고문인것으로 하여 자연히 하지와도 가까이 지내게 되였으며 미국의 도움으로 독립국가를 세울수 있다는 숭미사대주의에 빠져있었다.

그리하여 조선민족혁명당 주석의 자리에서도 사퇴하고 미국의 조종밑에 1946년 2월에 조작된 미국의 꼭두각시기구인 리승만을 《의장》으로 하는 《대한국민대표민주의원》(《민주의원》)의 부의장자리에 앉게 되였다.

그러나 그후 그는 미국의 본심을 꿰뚫어보고 미국에 대한 환상에서 깨여나 남의 장단에 춤을 춘 자신을 돌이켜 반성하면서 민족자주련맹을 결성하고 통일애국의 길에 나서게 되였던것이다.

하기에 그는 위대한 수령님의 말씀을 심장깊이 새겨안으며 이렇게 웨쳤다.

(아무렴, 조선사람은 조선장단에 맞추어 춤을 추어야지! 정말 뜻이 깊은 말씀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