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 중에서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 또다시 판문점을 찾으신 주체63(1974)년 7월 어느날이였다.

판문점에 도착하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곧바로 판문각 2층로대로 향하시였다.

판문각로대에 나오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허리에 두손을 짚으시고 회의장마당과 판문점주변을 둘러보시였다.

그이의 시야에는 해마다 덧쌓이는 분렬의 년륜과 더불어 해묵은 쑥대와 갈대만이 무성해진 남쪽산야가 가슴저리게 안겨왔다.

불행과 고통이 비낀 황량한 산천에서 통일을 갈망하는 남녘겨레들의 피타는 절규가 바람결에 실려오는듯 하였다.

한동안 남녘의 산야를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누구에게라없이 나직이 뇌이시였다.

《삼각산!》

그이의 음성은 비분에 젖어있었다. 민족분렬의 아픔이 서려있었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삼각산!》 하고 다시금 조용히 되뇌이시며 남쪽하늘가에서 점도록 눈길을 떼지 못하시였다.

삼각산은 백운대, 국망봉, 인수봉의 세 봉우리가 나란히 솟아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바로 그 삼각산밑에 서울이 자리잡고있었다.

일군들은 아무말없이 그이를 우러르기만 했다.

잠시후 그이께서는 갈리신 음성으로 물으시였다.

《여기서 서울까지 몇리나 됩니까?》

이때 한 일군이 그이께 서울까지의 거리에 대하여 말씀올렸다.

다음순간 말씀올린 일군도 곁에 있던 일군들도 못박힌듯 굳어지고말았다.

그이께서 아무말없이 그냥 남녘땅을 바라보고계셨던것이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이 물으심은 서울까지의 거리를 몰라서 물으시는것이 아니였기때문이였다.

사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판문점에 처음으로 나오시였을 때에도 이렇게 물으시였다.

그때 판문각로대에 오르신 그이께서는 여기서 서울까지는 지척이라고 하시며 쌍안경을 드시고 남녘땅을 바라보시고나서 조국을 빨리 통일해야 하겠다고 말씀하시였던것이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판문점에서 서울까지의 거리가 자동차로는 불과 1시간, 걸어서는 하루길도 안되는 지척이라는것을 너무도 잘 알고계시였다.

하루내에 오갈수 있는 내 나라 지경을 가로막은 군사분계선을 더이상 그대로 둘수 없다는 의분을 삭일수 없어 묻고 또 물으시는것이였다.

군사분계선은 서해바다가 림진강 북쪽하구 정동리앞 개울가로부터 동해바다가 남강하류 강정마을의 백사장에 이르는 동서 600여리에 뻗어있다. 여기에는 높이 1. 5m의 네모말뚝에 《군사분계선》이라고 쓴 가로 1m, 세로 0. 5m의 판대기가 붙은 1 292개의 표말이 꽂혀있다.

바로 이 군사분계선으로 하여 122개의 마을과 8개의 군이 북과 남으로 갈라졌고 지금 비무장지대로 되여있는 지역에 있던 514개의 부락이 그 종적마저 없어지고말았다. 그리고 북과 남을 잇던 세줄기의 넓은 도로와 24개의 작은 도로, 197개의 달구지길이 끊어졌고 북에서 남으로 생명수를 보내주던 관개수로도 끊어졌다.

북남으로 뻗은 산줄기들과 철길들, 림진강, 북한강을 비롯하여 크고작은 강줄기들과 시내들도 군사분계선에 의하여 116군데나 토막나 나루터도 다리도 찾아볼수 없게 되였다.

북남을 이어주던 모든것이 미제의 남조선강점으로 동강나고만것이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이 분렬의 아픔을 누구보다도 뼈저리게 느끼시며 조국통일위업의 완수를 자신의 사명감으로 감수하시는것이였다.

점도록 남녘땅을 굽어보시던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천만근의 무게가 실린 어조로 조국을 빨리 통일해야 하겠다고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그이의 말씀을 가슴속에 새기며 조국통일을 위해 한몸바치리라 결의를 다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