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일성주석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35(1946)년 1월 어느날 위대한 수령 김일성주석께서는 체육관계부문 일군을 부르시였다.

이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지금 미제침략자들이 38°선장벽을 높이 쌓음으로써 조선인민의 민주주의적통일정부수립을 방해하고있다고 하시면서 우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과 수단을 다하여 이 장벽을 깨뜨려야 한다고, 체육도 이러한 싸움에서 좋은 수단의 하나이라고 하시며 옛날부터 겨울이면 평양과 서울의 스케트선수들이 전통적으로 《경평대항빙상경기》를 했는데 이번에 서울에 나가서 스케트경기를 하는것이 어떤가고 말씀하시였다.

1930년부터 일제식민지통치속에서도 민족적정기를 북돋아주기 위하여 전국의 크나큰 관심속에 평양과 서울로 장소를 엇바꿔가며 해마다 벌려오던 《경평대항빙상경기》는 1940년대에 들어와서 일제의 야만적탄압에 의하여 마지막경기를 평양에서 한 후 중단되고말았다.

《경평대항빙상경기》를 다시 계속함으로써 체육을 통해서 북남간의 접촉을 강화하며 38°선장벽을 허무는데 이바지해야 한다고 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말씀을 들으며 그 일군은 감격을 금할수 없었다.

싸락눈이 내리는 1월 하순 어느날 새벽, 평양의 스케트선수 36명은 미군의 방해책동을 물리치고 38°선을 넘었다.

그들이 토성에 이르렀을 때 거기에는 수많은 남조선의 체육인들과 기자들이 마중나와 평양선수들을 열렬히 환영하였다. 선수들이 서울에 도착하자 역홈은 수많은 환영군중들로 붐비였다.

남조선의 수많은 출판물들은 평양선수들을 《38°선을 깨뜨린 영웅의 사절》이라고 하면서 앞을 다투어 보도하였고 수많은 청년들과 시민들이 그들을 부둥켜안고 기뻐서 돌아갔다.

그들의 이러한 기쁨은 미제에 의하여 분렬된 조국땅에서 미군의 방해책동을 물리치고 찾아온 북반부형제들을 맞이한 기쁨이며 더우기는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밑에 북에서 이룩되고있는 새 조국건설소식을 알게 된 기쁨이였던것이다.

관중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면서 두 도시의 빙상선수들은 서울 창경원에서 휘거, 호케이경기를 벌렸고 춘천 소양강에서 속도경기를 진행하였다.

관람군중은 경기장에서 북남 젊은이들의 약동하는 청춘의 힘과 기백을 보면서 크나큰 민족적자부심을 새롭게 가졌으며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밑에 새롭게 꽃필 통일조선의 래일을 그려보며 북남선수들을 환영하였다.

《경평대항빙상경기》가 있은 후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북조선체육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에게 《앞으로 빙상경기뿐아니라 축구를 비롯한 여러가지 종목들을 가지고 평양과 서울에서 번갈아 경기를 진행하며 당면하여 경평축구경기를 재개하도록 하여야 하겠습니다.》라고 지시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우리 빙상선수단이 서울에 갔을 때 경평축구경기장소문제를 가지고 남조선체육계인사들과 론의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기장소를 어디로 정하는가 하는것은 경평축구경기를 재개하는데서 큰 문제로 되지 않는다고 하시며 경평축구경기를 서울에서 먼저 해도 좋고 평양에서 먼저 해도 좋으니 빨리 재개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시켜야 한다고 지시하시였다.

이렇게 되여 남조선인민들은 뜻깊은 《경평대항빙상경기》가 있은지 얼마 지나서 또다시 북반부에서 온 축구선수들을 맞이하였다.

3월 25일 서울운동장에서는 서울시민들과 곳곳에서 모여온 사람들의 열렬한 환영속에 전통적인 《경평축구경기》가 벌어졌다.

이 경기도 《경평대항빙상경기》와 마찬가지로 단순히 북남간의 승부를 겨루기 위한 경기가 아니라 민족의 힘을 합쳐 나라의 자주통일을 이룩하자는데 그 목적을 둔 경기였다.

위대한 수령님에 의하여 해방후 북과 남사이에 처음으로 진행된 《경평대항경기》는 민족분렬의 장벽을 허물어버리고 통일을 이룩하려는 온 민족의 자주독립의지와 전체 조선민족에게 통일열기를 북돋아주는 하나의 계기로 되였다.

하기에 남조선인민들은 한결같이 이 경기는 《경기가 아니라 조국의 통일독립을 바라는 조선사람의 단합된 힘을 시위하였다.》고 말하였고 남조선출판물들은 《38°선의 장벽을 넘은 남북건아, 철각에 약동하는 조선독립의 투혼》, 《해방후 감격의 재현! <경평축구>에 장안의 인기 고조》라는 표제밑에 이 경기의 소식을 크게 보도하였던것이다.

이 시기 남조선에서 발간된 《자유신문》은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썼다.

《…8. 15이후 최대의 축구경기인 이번 경평전에 량군모두 필승의 비책을 갖추고있거니와 이번 경기가 다만 승리만에 그 목적이 있는것이 아니요 38°선의 장벽을 돌파하고 온 체육인들의 그 장렬한 의지를 맞아 우리 민족의 통일합동을 의미하는 체육이상의 큰 정신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