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일성주석 통일일화』 중에서

 

 

주체36(1947)년 12월 26일 위대한 수령 김일성주석께서는 새 조국건설의 분망한 나날에도 민족어를 발전시켜나가는데서 나서는 원칙적인 문제들을 밝혀주시기 위하여 친히 언어학자들과의 협의회를 조직하시였다.

당시 일부 사람들은 이른바 《조선문자개혁안》이라는것을 들고나와 언어학자들에게 마구 내려먹이면서 하루빨리 북반부에서 《새 문자》를 써야 한다는것을 주장해나서고있었다. 지어 그들은 자기들의 직위를 악용하여 교원, 학생들속에 《조선문자개혁안》을 지지하는 발표회를 제멋대로 조직하기까지 하였다. 이렇게 되자 일부 언어학자들은 좌왕우왕하였으며 나중에는 《조선문자개혁안》이 옳은것처럼 《론증》해보려고까지 하였다.

그들이 주장하는 《조선문자개혁안》이 민족의 말과 글의 발전에 엄중한 후과를 미칠수 있다는것을 통찰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 문제를 바로잡아주시려고 귀중한 시간을 내시였던것이다.

협의회에서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조선문자개혁안》의 부당성에 대하여 신랄히 비판하시면서 글자문제는 우리 민족의 장래와 나라의 과학문화발전과 관련되여있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그러므로 글자문제를 다룰 때에는 신중하게 대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잠시 말씀을 멈추시였다가 계속하시였다.

《글자를 고쳐쓰는 문제는 반드시 조국통일문제와 결부시켜 생각해보아야 합니다.

우리 나라는 미제의 남조선강점으로 말미암아 남북으로 갈라져있습니다. 이러한 조건에서 만일 북조선에서만 글자개혁을 한다면 하나의 민족이 서로 다른 글자를 쓰게 될것입니다. 언어는 민족을 특징짓는 중요한 표징의 하나입니다. 그런데 하나의 민족이 서로 다른 글자를 쓰게 되면 민족이 둘로 갈라지는 결과를 가져올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조국이 통일되기 전에 글자를 고쳐쓰자고 하여서는 안됩니다.》

이어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글자를 고쳐쓰는 문제가 나라의 과학과 문화발전에 미치는 후과에 대하여 명백히 말씀하시면서 우리 글자는 세계 어느 나라의 글자에도 못지 않는 훌륭한 글자이라고, 이런 훌륭한 글자를 가지고있는것은 우리 민족의 큰 자랑이라고 말씀하시였다. 그리고 언어학자들이 우리 글자의 부족점을 고치고 우리 글자를 더욱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연구사업을 하여야 하지만 새 글자를 쓸 때에는 반드시 조국통일문제, 나라의 과학문화발전문제와 결부시켜보아야 한다는것은 글자개혁에서 움직일수 없는 하나의 원칙이라고 다시한번 명백히 강조하시였다.

언어학자들은 하나의 민족이 서로 다른 글자를 쓰게 되면 엄중한 후과를 초래할수 있다는것도 생각 못하고 일부 사람들이 들고나온 이른바 《조선문자개혁안》을 반대배격할 대신에 그것을 놓고 갑론을박한 자신들이 얼마나 어리석었는가 하는것을 돌이켜보았다.

이날 위대한 수령님으로부터 《조선문자개혁안》을 대하는 관점과 립장, 글자문제해결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근본원칙들과 방도에 대하여 가르치심을 받아안은 언어학자들은 《조선문자개혁안》의 부당성을 통절히 깨달았으며 자신들이 아무 고려없이 글자개혁을 들고나온자들의 주장에 동조한것이 부끄러웠다.

그럴수록 그들은 한가지 일을 생각하시고 어떤 문제를 보시여도 언제나 나라의 통일문제와 결부하여 생각하시고 풀어나가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한없이 숭고한 뜻에 깊이 감복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