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일성주석 통일일화』 중에서

조국통일의 3대원칙을 기본내용으로 하는 력사적인 북남공동성명이 발표되기 전날인 주체61(1972)년 7월 3일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날 오후 8시경 전화로 한 일군을 찾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 일군에게 북남공동성명과 북남고위급정치회담 보도기사를 7월 4일부 신문에 내는 문제를 비롯하여 보도기사에서 제기되는 일련의 문제들에 대하여 세심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가르치심을 받은 그 일군은 다음날 보도준비사업을 빈틈없이 짜고드느라 시간가는줄 모르고 일에 열중하였다.

자정이 지나고 바야흐로 새날이 다가오고있었다.

이제 몇시간후이면 력사적인 북남공동성명이 온 세상에 울려퍼지게 될것이다.

일군은 흥분으로 하여 높뛰는 가슴을 진정하며 잠시 창가에로 눈길을 주었다.

달도 없는 야밤은 칠흑같은 어둠속에 잠겨있었고 마치 분렬의 암흑을 밀어내고 통일의 려명을 불러올 폭풍전야의 침묵인듯 사위는 고요하였다.

그런데 이때 느닷없이 고요한 정적을 깨뜨리며 전화종소리가 울리였다.

첫새벽에 전화를 걸어오신분은 위대한 수령님이시였다. 그 일군은 송수화기를 정중히 받쳐들었다.

송수화기에서 울려나오는 위대한 수령님의 음성을 듣는 순간 일군은 그이께서 조국통일을 위한 중요한 문건이 발표되는 날까지도 마음놓고 잠시도 편히 쉬시지 못하고계신다고 생각하니 가슴뜨거움을 금할수 없었다.

일군은 후더워오르는 마음을 누를길 없어 위대한 수령님께 말씀올리였다.

《수령님, 밤도 퍽 깊었는데 주무셔야 하지 않겠습니까!》

《잠이야 후에라도 얼마든지 잘수 있지 않소. 조국통일이 이루어지면 밀렸던 잠도 푹 자고 마음놓고 휴식도 할수 있을것 같소.》

위대한 수령님의 음성이 전류를 타고 귀전에 와닿는 순간 일군은 감격하여 더 말을 잇지 못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잠시 동안을 두시였다가 북남공동성명발표와 관련한 보도기사들에 담아야 할 내용과 형식을 상세히 알려주시였다.

그이의 가르치심을 받아안은 일군은 조국통일을 위하여 한밤도 편히 쉬지 못하시고 밤낮이 따로없이 사업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크나큰 로고와 심혈이 뜨겁게 어려와 끓어오르는 격정을 금치 못하며 그이께서 바라시는 조국통일을 앞당기기 위하여 더 많은 일을 하리라 굳게 마음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