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 중에서

 

 

 

주체89(2000)년 6월14일이었다.

평양을 방문중인 김대중대통령내외는 목란관에서 연회를 차리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을 모시었다.

경애하는 장군님을 모시고 김대중대통령내외는 만장의 박수갈채 속에 연회장에 들어섰다.

이윽고 자리를 잡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장내를 둘러보시다가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가 주탁이 아닌 일반탁에 앉은 것을 보시게 되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김대중대통령에게 『흩어진 가족친척문제를 해결하자고 하면서 왜 대통령자신부터 흩어진 가족을 만듭니까? 그래서 대통령이 흩어진 가족친척문제에 그다지도 관심이 많으신 모양입니다.』라고 말씀하시었다.

이렇게 되어 이희호는 주탁인 경애하는 장군님의 옆으로 자리를 옮기게 되었다.

위대한 장군님의 재치있고 매력적인 유모아로 연회장에는 처음부터 웃음꽃이 만발한 가운데 동포애의 정이 뜨겁게 굽이치고 있었다.

 ~~~~~~~~~~~~~~~~~~~~~~~~~~~~~~~~~~~~~~~~ * ~~~~~~~~~~~~~~~ * ~~~~~~~~~~~~~~~~~~~ * ~~~~~~~~~~~~~~~~~~~~~~~~~~~~~~~~~~~~~~~~~~~~




 

역사적인 평양상봉때 목란관연회장에서 있은 일이다.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 김대중대통령과 함께 연탁에 나가시어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시고 북남공동선언이 합의되었음을 알리자 온 연회장이 떠나갈듯 축하의 박수소리가 터져나왔다.

그런데 이 역사적인 화폭을 남측기자들은 놓치고 말았다.

그들은 모두 울상이 되어 어떻게 했으면 좋을지 몰라하였다. 마침내 「청와대」공보수석이 가슴을 조이며 북남공동선언합의를 두분께서 함께 선포하신 장면을 재현해주셨으면 하는 의향을 김대중대통령에게 건의했다.

김대중대통령은 김정일위원장님의 승낙을 받으라고 하였다.

남측수행원의 절절한 소청을 받으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웃으시며 김대중대통령에게 『그러면 우리 배우노릇을 한번 더 합시다.』라고 말씀하시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김대중대통령과 함께 다시 연탁으로 나가시어 기자들의 청에 기꺼이 응하시었다.

이렇게 되어 민족사에 길이 전해질 역사적인 화폭이 생겨나게 되었다.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위해서라면 민족성원들의 그 어떤 소청도 다 풀어주시는 우리 장군님이시었다.

 ~~~~~~~~~~~~~~~~~~~~~~~~~~~~~~~~~~~~~~~ * ~~~~~~~~~~~~~~~ * ~~~~~~~~~~~~~~~~~~~ * ~~~~~~~~~~~~~~~~~~~~~~~~~~~~~~~~~~~~~~~~~~~~

 

 

백화원숙소에서 김대중대통령일행을 환송하는 오찬이 진행될 때였다.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오찬이 무르익어갈무렵 6.15북남공동선언이행문제를 놓고 이야기를 나누시다가 남측장관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시며 그것을 잘 조절하시오, 잘 안되면 공동선언 또 휴지쪼각됩니다, 조절 잘못하면 내가 남쪽에 나가 장관 하겠소라고 말씀하시었다.

6.15북남공동선언이 이행되자면 남측당국자들의 책임이 무겁다는 뜻의 말씀이었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말씀에 김대중대통령은 그렇게 안돼야죠, 너무 념려하지 마십시오라고 화답했다.

 ~~~~~~~~~~~~~~~~~~~~~~~~~~~~~~~~~~~~~~~ * ~~~~~~~~~~~~~~~ * ~~~~~~~~~~~~~~~~~~~ * ~~~~~~~~~~~~~~~~~~~~~~~~~~~~~~~~~~~~~~~~~~~~

 

 

역사적인 평양상봉의 어느 날 목란관에서 연회가 베풀어질 때였다.

연회장의 기본탁 맞은편 벽에는 대형「해사진」이 걸려있었는데 그 사진은 누가 설명하지 않으면 해뜨는 장면인지 해지는 장면인지 도저히 분간할 수가 없는 것이었다.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연회도중 남측성원들에게 하나 물어보아야 하겠소, 저것이 해뜨는 장면 같소 아니면 지는 장면 같소?라고 물으시었다.

남측성원들이 사진을 바라보니 정말로 아리숭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전에 카터가 평양에 왔을 때에도 물어보았댔소, 만찬이 끝나기 전까지 대답하시오라고 말씀하시었다.

만찬이 한창 무르익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다시 좌중을 향해 왜 대답이 없나? 장관나리들 대답해보시오라고 말씀하시었다.

이때 남측의 「문화관광부 장관」이 나서서 해뜨는 사진입니다, 민족의 미래를 밝히기 위한 해가 떠오르는 장면입니다라고 말씀올리었다.

그러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전혀 뜻밖에도 아침에 해뜰 때 들어와서 술 마시다 저녁에 해질 때 보면 또 저 장면입니다라고 말씀하시었다.

사람들이 어떤 관점과 입장에서 보는가 하는데 따라 사물현상에 대한 평가가 달라진다는 뜻깊은 말씀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