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인 평양상봉이 우리 겨레와 전세계에 충격을 안겨주고 그토록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킨 것은 통일을 갈망하는 온 민족에게 조국통일의 희망과 신심을 새겨주는 공동선언을 안겨주고 그 기치밑에 자주통일의 새 기원을 열어 놓은데 있다.

평양상봉의 귀중한 성과물인 6.15공동선언은 경애하는 장군님의 민족자주사상과 비범한 예지, 탁월한 영도력이 낳은 고귀한 결정체이다.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과 내용을 이루는 『우리 민족끼리』의 근본이념과 통일방도,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협력, 교류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은 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제시하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6.15공동선언은 경애하는 장군님의 주도하에 마련된 탁월한 영도력의 산물이라 할 수 있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역사적인   평양상봉을  의의있게   장식함으로써    새  천년기에  들어서는   첫해에   위대한 수령님의 조국통일유훈을 관철하는데서 획기적인 전환의 계기를 마련하실 웅대한 구상을 안으시고 평양상봉을 맞이하시었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김대중과의 첫 공식담화때에 벌써 지금 세계가 우리를 주목하고 있다고, 도대체 김대중「대통령」이 무엇을 위해 평양에 가겠다고 했고 김정일국방위원장은 무엇때문에 쾌히 받아들였는가 하는 큰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우리는 2박3일이라는 짧은 기간에 세상사람들의 이 의문에 명쾌한 대답을 주어야 한다고, 그런 의미에서 나와 김「대통령」은 물론 여기에 참석한 모든 분들이 한마음이 되어 열심히 잘해보자고 호기있게 말씀하시었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말씀은 북과 남이 서로 만나 악수나 나누고 축배잔이나 찧고 헤어질 것이 아니라 마음을 합치고 지혜를 모아 겨레에게 통일의 희망을 안겨주고 온 세상에 민족의 단합된 힘을 과시할 수 있는 의의있는 결과물을 이끌어내시려는 결연한 의지의 천명이었고 절절한 애국애족의 호소였다.

이어 장군님께서는 앞으로 북남관계가 종전의 낡은 틀에서 벗어나 참신하고 활발하게 전개되자면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풀어 나가야 한다고 하시면서 우리 수뇌들이 처음으로 만난것 만큼 이 문제에서 합의를 이루어 7천만겨레앞에 큰 선물을 내놓자고 말씀하시었다.

장군님의 말씀에 김대중은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답변 올리었다.

북남관계를 종래의 대결관념에서 대담하게 벗어나 민족의 자주적 지향과 새 천년기의 요구에 맞게 참신하고 활발하게 그리고 민족자체의 힘으로 하나하나 실속있게 풀어 나갈 데 대한 장군님의 말씀은 민족자주사상을 구현한 고귀한 가르치심 이었기 때문이다.

『우리 민족끼리』는 민족자주사상을 구현한 이념이다. 민족자주란 말 그대로 민족의 운명을 외세에 맡기지 않고 스스로의 민족적 역량에 기초하여 독자적으로 풀어 나가는 자세와 입장이다. 민족의 운명을 민족스스로 주인이 되어 우리 민족끼리 해결해 나갈 데 대한 장군님의 민족자주사상은 거부할 이유가 없는 민족적 이념인 것이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이처럼 북남수뇌회담의 벽두에 천리혜안의 예지로 『우리 민족끼리』를 회담의 종자와 주제로 명시해주시었다. 그리하여 『우리 민족끼리』이념이 공동선언을 관통한 기본정신으로서 선언의 제1항에 명기될 수 있었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공동선언의 근본 핵인 『우리 민족끼리』이념과 함께 선언에 담을 기본내용들도 다 밝혀주시었다.

그것은 북과 남이 서로 다른 이념과 체제가 존재하는 현실을 인정하고 두 제도의 공존에 기초하여 연방제방식으로 통일을 실현하는데서 당장 고려민주연방공화국창립방안을 받아 들일 수 없다면 통일방도에 대한 합의를 쉽게 하기 위하여 우리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안과 남측의 「연합제안」에 공통성이 있으므로 두 제안을 조절하여 공동의 통일방도를 만들어 통일을 지향해 나갈 데 대한 문제, 쌍방이 다같이 관심하고 있는 인도주의적 사업으로서 북과 남으로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방문단교환과 비전향장기수송환을 해결하는 문제, 이외의 쌍방이 관심하는 협력과 교류를 실현하고 당국사이의 대화를 개최하는 문제 등이다.

장군님께서는 이렇게 자주, 통일, 화해, 협력, 교류의 다섯가지 문제를 제시하신 것이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사리정연하고 애국애족적인 주장앞에 남조선당국자는 시종 깊은 이해와 공감을 표시하였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공동선언에 담을 민족공동의 이념, 조국통일의 근본원칙과 방도, 그것을 실현할 구체적 실행지침들을 명철하게 밝히시었을 뿐 아니라 매 조항과 개별적문구, 표현들에 이르기까지 직접 다듬으시고 완성시켜 주시었다.

북남수뇌분들은 단독회담에서 합의된 내용을 담아 다음과 같은 북남공동선언을 채택하시었다.

『…

북남수뇌들은 분단역사상 처음으로 열린 이번 상봉과 회담이 서로 이해를 증진시키고 북남관계를 발전시키며 평화통일을 실현하는데서 사변적인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하고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1. 북과 남은 나라의 통일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

2. 북과 남은 나라의 통일을 위한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안과 남측의 연합제안이 서로 공통성이 있다고 인정하고 앞으로 이 방향에서 통일을 지향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3. 북과 남은 올해 8.15에 즈음하여 흩어진 가족, 친척방문단을 교환하며 비전향장기수문제를 해결하는 등 인도적문제를 조속히 풀어 나가기로 하였다.

4. 북과 남은 경제협력을 통하여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고 사회, 문화, 체육, 보건, 환경 등 제반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하여 서로의 신뢰를 다져 나가기로 하였다.

5. 북과 남은 이상과 같은 합의사항을 조속히 실천에 옮기기 위하여 빠른 시일 안에 당국사이의 대화를 개최하기로 하였다.』

공동선언의 채택과정과 그 내용으로 보아 그것은 전적으로 경애하는 장군님의 주동적 역할이 있어 마련될 수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에 대하여 남조선의 한 잡지는 『남북의 두 지도자가 만나 자리를 같이한 날은 2박3일에 불과했다. 55년만의 만남치고는 너무 아쉬울 만큼 짧은 시간이었다. 그러나 그사이에 「평양대특급」이라 할만 한 세기적작품을 성공리에 완성시켜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평양대특급」은 「20세기의 마지막냉전시대」 를 최종 마무리하는 기념비적 작품이었다.

이  작품의 주인공은  누가 뭐래도  김대중과 김정일국방위원장이다. 말하자면 공동주연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굳이 따진다면 공동주연중 김정일위원장이 단연 돋보였다.

김정일위원장이 주역으로 부각된 것은 세계무대에 혜성처럼 등장한 돌발성에다 이 세기적 만남의 제작과 연출 등 모든 책임을 떠맡는 위치에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김대중은 부차적인 역으로 세계인의 눈에 비쳤다.』(남조선잡지 「월간중앙」, 2000년 8호)라고 썼다.

한편 남조선의 「KBS」방송은 『남과 북은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공동선언을 성사시킴으로써 자주의 첫 단계를 훌륭히 장식하였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역사적인 합의를 그처럼 빠른 속도로 이끌어 낸  것은 김정일국방위원장의 저력을 과시하기에 충분하다.』라고 6.15공동선언을 탄생시키신 장군님의 통일영도업적을 칭송하였다.

남조선의 보수야당 한나라당의 대변인이 평양상봉과 6.15공동선언에 대해 그것은    『김정일국방위원장에 의해 김정일국방위원장을 위한 김정일국방위원장의 것』이라고 아우성친것은 민족사적 사변을 안아오는데서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영도력이 발휘한 주도적이며 결정적인 역할을 반증해 주는 것이다.

역사적인 6.15공동선언의 채택은 경애하는 장군님의 철석같은 통일의지의 빛나는 결정체이며 나라와 민족에 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애국헌신의 고귀한 열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