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민족제일주의기치를 높이 들고 조국통일위업을 추동하기 위하여서는 다음으로 6.15북남공동선언을 철저히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6.15북남공동선언은 조국통일의 이정표며 그 실현을 위한 투쟁은 최대의 애국투쟁이다.

6.15공동선언의 이행에 통일이 있고 민족의 휘황한 미래도 있다.

6.15공동선언실현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은 애국자이고 그 실현을 방해하는 자는 매국노이다.

통일을 바라는 조선사람이라면 누구나 6.15공동선언을 존중하고 그 실현을 위하여 뛰고 또 뛰어야 한다.

6.15북남공동선언을 실현하자면 무엇보다도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을 튼튼히 틀어쥐고 그에 충실하여야 한다.

6.15공동선언의 기본핵은 우리 민족끼리이며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적 바탕은 우리 민족제일주의이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남다른 우수성을 가진 위대한 민족이라는 한없는 긍지와 자부심을 안고 대화를 하여도 우리 민족끼리 대화를 하고 협력을 하여도 우리 민족끼리 협력하며 공조를 하여도 우리 민족끼리 공조함으로써 외세의 방해책동을 물리치고 화해와 단합, 통일의 넓은 길을 열어나가야 한다.

6.15북남공동선언을 실현하기 위하여서는 북과 남사이에 대화와 협력, 교류를 더욱 활성화해나가야 한다.

대화와 협력, 교류는 외세와의 「공조」를 꾀하는 매국세력에 타격을 가하고 동족사이의 이해와 신뢰를 두터이하는 중요한 공간으로 된다.

정세가 긴장하고 외세가 훼방을 놀수록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수하며 민족공동의 이익을 앞세우는 원칙에서 협력과 교류사업을 더욱 활발히 벌여나가야 한다.

서로 내왕하고 접촉하면서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들을 적극 벌이고 북과 남, 해외의 각지에서 광범한 대중을 불러일으켜 통일운동을 더욱 힘있게 벌여나가야 한다.

6.15북남공동선언을 실현하기 위하여서는 동족을 「주적」으로 삼는 반민족적인 악법과 제도적 장치를 없애버려야 한다.

6.15공동선언이 발표된지 4년이 지나고 북남사이의 화해와 협력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남조선에서는 여전히 냉전시대의 산물인 반민족반통일악법인 「보안법」이 살아 독기를 뿜고 있다.

남조선당국은 지난 6월 인천에서 진행된 「6.15공동선언발표 4돌기념 우리 민족대회」에 주요통일애국단체들인 범민련 남측본부와 범청학련 남측본부, 한총련을 참가하지 못하게 하였다.

그 이유인즉 「보안법」상의 「이적단체」는 북의 주민들과 접촉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이러한 처사는 아직도 「보안법」을 유지하려는 극우보수세력의 책동이 있기 때문이다.

북과 남이 사상과 이념, 제도의 차이를 인정한 기초위에서 우리 민족끼리 서로 화해하고 단합하여 통일을 지향해 나가고 있는 6.15시대에 와서도 동족인 북을 「주적」으로 삼고 6.15공동선언을 지지하고 그 실현을 위해 노력하는 통일운동단체들과 애국인사들을 「이적」으로 몰아 탄압처형하는 것은 6.15북남공동선언을 부정하고 민족공조를 가로막는 반민족, 반통일적인 범죄행위이다.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한 노력을 범죄시하는 시대착오적인 악법과 제도적 장치를 제거하지 않고서는 민족의 대단결도 민족공조도 실현할 수 없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북에 대한 「주적」개념폐지문제가 일정에 오르고 있다. 때 늦은감이 있지만 시대의 흐름에 뒤떨어진 냉전적 표현을 고치려는 것은 백번 당연한 일이다.

북과 남의 화해협력은 조선반도의 평화를 보장하고 민족의 통일과 번영을 위한 정당한 일이다.

북에 대한 「주적」개념폐지움직임은 화해와 협력에로 나아가는 6.15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것이다.

「주적」개념뿐 아니라 민족의 반목과 대립을 조장하는 「보안법」 등 제도적 걸림돌들을 하루빨리 제거하여야 한다.

지금은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이 지배하는 6.15통일시대이다. 북과 남에 존재하는 사상과 제도의 차이를 절대화하면서 동족간에 반목과 대결을 고취하던 시대는 이미 지나갔다. 동족사이의 화해와 협력이 대세로 되고 있다.

동족을 「적」으로 규정하고 동족과의 그 어떤 내왕과 접촉, 대화도 범죄시하는 「보안법」은 존재명분을 잃은지 오래 되었다.

최근 남조선에서는 「보안법」철폐문제가 각계 사회단체들과 인민들의 단계를 넘어 「정치권의 뜨거운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여야 할 것없이 「보안법」철폐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열린우리당에서는 이 악법폐지를 위한 당내기구를 내오는 등 「보안법」폐지문제는 당면한 정치문제로 되고 있다.

「보안법」은 지난 시기 「권력의 폭력을 정당화하기 위해 냉전수구세력이 만들어낸 괴물」이며 그것이 「남북교류협력의 현시대에 정면 부딪치기 때문」에 전면철폐 되어야 한다는 것이 주되는 논거이다.

비록 때 늦은 감은 있어도 주장은 옳고 당연한 것 이라고 할 수 있다.

「보안법」철폐는 북남대결을 근원적으로 청산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기 위한 필수적인 문제이다.

온 겨레는 민족의 대단결과 조국통일의 암인 「보안법」을 비롯한 남조선의 반통일악법들과 제도적 장치들을 철폐시키기 위하여 거족적인 투쟁을 벌여야 한다.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6.15북남공동선언의 기본정신을 짓밟으면서 반민족적인 「주적논」과 「보안법」을 고집하는 대결시대의 잔당들을 더욱 고립시키고 배격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