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72(1983)년 6월초,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역사적인 중국방문의 나날을 보내실 때였다.

어느 날 그분께서는 상해시에 있는 매림통졸임식료공장을 참관하시게 되었다.

공장종업원들의 열렬한 환영속에 육류가공공정으로부터 과일가공공정에 이르기까지 차례로 돌아보신 그분께서 멸균소독공정에 이르시었을 때였다.

그분께서는 깊은 관심을 가지고 매 공정을 살펴보시다가 한 공장일꾼에게 식료공장에서는 멸균소독이 중요한데 여기서는 어떻게 하는가고 물으시었다.

그분의 물음에 공장일꾼이 대답을 드리자 옆에 있던 통역원이 여기서 소독은 120도의 온도에서 8분동안 진행한다고 통역했다.

그러자 그분께서는 의아한 기색을 지으시며 되물으시었다.

『120도? 그보다 4~5도 더 높아야 되겠는데…』

그분께서 이렇게 의문을 표시하시자 당황해 난 통역원은 그 공장일꾼에게 멸균온도가 몇도인가고 다시 묻지 않을 수 없었다.

공장일꾼의 대답을 들은 통역원의 얼굴은 갑자기 붉어졌다.

그는 죄송스럽게 장군님께 말씀드리었다.

『제가 잘못 듣고 통역을 잘못해 드리었습니다. 멸균온도가 124도라고 합니다.』

그제야 그분께서는 고개를 끄덕이시며 124도에서 8분이면 충분히 소독될거라고 수긍하시었다.

모두 경탄의 시선으로 그분을 바라보았다.

한 해군함선에 올라 해설을 들으실 때도 장군님께서 너무도 잘 알고 계시기때문에 안내측에서는 해설자에게 그분께서 물으시는 것에 대해서만 해설해 드리라고 지시한 일이 있었다.

장군님께서 이처럼 여러 분야에 걸쳐 놀라울 정도로 많은 것을 알고 계시는데는 여러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그이의 비상한 기억력도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다.

그분께서는 한번 스쳐지나가며 듣거나 본 일도 절대로 잊는 법이 없으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