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김정일장군 일화집」중에서

 

노 동 의   기 쁨

 

 대학시절에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학생들과 함께 자주 건설장들에 나가 일하셨는데 그분께서 일판에 끼우실 때마다 일터는 웃음과 생기로 활기를 띠었다.

주체50(1961)년 5월 어느 날, 그날도 그분께서는 런닝바람으로 온종일 건설장에서 목도를 메시었다.

벌써 며칠째 그렇게 일하셨기때문에 어깨부위가 벌겋게 부어올랐는데도 목도채를 절대로 놓으려 하시지 않았다. 아무리 일이 어려워도 그분의 얼굴에서는 웃음이 가실줄 몰랐다. 해빛에 감숙하게 탄 얼굴에 류달리 하얀 이를 반짝이며 웃으시는 그  모습은 온 작업장을 밝고 명랑하게 만들었다. 쉴참이면 자신께서 먼저 노래선창을 떼기도 하시고 동무들을 오락회에 끌어들여 시도 읊고 춤도 추게 하시었다.

이날도 그렇게 오락회가 열리게 되고 작업장이 떠나갈듯 한 노래와 춤판이 벌어졌는데 특별히 인기를 모은것은 한 학생이 낭송한 조기천의 시 「조선은 싸운다」였다. 어찌나 인상적이였던지 시낭송이 끝나자 그분께서는 먼저 박수를 치며 악수까지 청하시고 다음작업시간부터는 그와 목도짝패를 뭇자고 하시었다. 그 학생도 쾌히 응낙했다.

이렇게 되여 작업장의 관심은 새로 무은 그분의 목도짝패의 작업조화와 실력에 쏠리게 되었다.

그런데 시작부터 이상한 일이 생겼다.

그분께서는 목도를 메고 「허기영」, 「허기영」 하고 박자를 맞추시려는데 짝패는 「허그지그」, 「허그지그」라고 화답하는것이었다.

「허기영!」

「허그지그!」

「허기영!」

「허그지그!」

먹임소리와 받는소리가 도무지 박자가 맞지 않았다.

목도가 곱절 힘들어졌다.

그분께서 일부러 큰 목소리로 「허기영」 하고 먹이시였더니 상대편은 더욱 기여들어가는 목소리로 「허그지그」를 곱씹었다.

쉴참이 되여 그분께서는 그에게 왜 류다르게 「허그지그」, 「허그지그」라고 하는가고, 같이 「허기영」, 「허기영」 해야 발이 맞지 않겠는가고 하시었다.

그러나 그는 어색한 표정을 지을뿐 말이 없었다.

이때 옆에 있던 동무가 그의 아버지이름이 허기영이라는것과 그때문에 허기영이라는 소리를 내지 못한다는것을 알려드리었다.

그제야 영문을 깨달으신 그분께서는 이거 남의 아버지이름을 자꾸 불러서 안됐구만라고 하시며 웃으시었다.

작업장에는 그분을 따라 웃음이 터져올랐다.

그 학생도 머리뒤에 손을 얹고 웃음을 짓자 그분께서는 나는 표준대로 했으니까 잘못이야 없지.라고 하시며 호탕하게 웃으시었다.

방금전에 동무도 조기천의 시 「조선은 싸운다」를 낭송하면서 「허기영」, 「허기영」 하지 않았습니까. 책에는 다 그렇게 씌여있습니다.

일터에는 또다시 와- 하고 웃음이 터져올랐다.

작업장은 더욱 흥성거리었다.

그분께서는 조용히 입속으로 「허그지그」, 「허그지그」라고 몇번 외워보시더니 아무래도 「허그지그」「허기영」만큼 힘이 없다고 말씀하시었다.

온 작업장은 또다시 웃음판이 되었다.

이렇게 한바탕 웃고나니 학생들모두가 온몸에 실렸던 피곤이 쭉 풀리는것 같았다.

그분께서는 잠시후 수건으로 이마의 땀을 훔치시며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었다.

이렇게 육체노동을 직접 해보는것은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매우 좋습니다.

벽을 마주하고 책상에만 가만히 앉아 글만 읽어서는 사람이 기형적으로 발전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노동을 할바에는 이런 목고를 해보아야 합니다. 그래야 일하는 맛이 있고 어깨가 부어오르고 다리맥이 풀리는것도 체험해볼수 있습니다. 또 밥맛도 좋아지고 어깨힘도 세집니다.

휴식시간이 끝나자 그분께서는 또다시 그 학생과 목도를 메시었다.

이번에는 먹임소리를 어떻게 하실지 모두 목도를 메시며 환히 웃음짓는 그분을 바라보았다.

참으로 그분께 있어 노동은 보람이고 즐거움이며 기쁨이었다.

해빛에 탄 얼굴에 한가득 지으시는 그분의 그 웃음은 누구에게나 노동이 그대로 기쁨임을 온몸으로 느끼게 했다.

다시 일이 시작되자 작업장에는 「어허영」 하는 소리가 높이 울려나왔다.

이번에는 그분께서 「허기영」 대신에 「어허영」소리를 먹이시었다. 그러자 상대도 그 먹임소리를 기다리기나 한듯이 즉시 「어허영」 하고 힘차게 화답했다.

갑자기 힘있게 울려나온 그 화답소리때문에 작업장에는 다시금 웃음소리가 터져올랐다.

「어허영」

「어허영」

발걸음에 박자가 맞고 일은 더욱 흥겨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