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애하는 김정일장군께서는 선군정치의 본질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었다.

우리 당의 선군혁명영도, 선군정치는 군사를 제일국사로 내세우고 인민군대의 혁명적 기질과 전투력에 의거하여 조국과 혁명, 사회주의를 보위하고 전반적 사회주의건설을 힘있게 다그쳐 나가는 혁명영도방식이며 사회주의정치방식입니다.』

선군정치는 군사를 앞세우고 군대에 의거하여 사회주의위업의 수호와 건설전반을 밀고 나가는 혁명영도방식, 사회주의정치방식인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영도방식은 혁명을 이끌어 나가는 방법과 형식에 관한 문제이고 정치방식은 정치를 펴 나가는 방식으로서 구별이 되지만 크게는 같은 의미로 씌어지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사회주의위업수행에서 영도방식, 정치방식을 올바로 선택하는 것은 근본문제의 하나로 제기된다.

아무리 혁명적이고 정당한 사상과 이론을 가지고 있다고 하여도 그것을 올바로 구현하기 위한 영도방식, 정치방식이 주어져 있지 못하면 혁명위업은 성공적으로 전진해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영도방식, 정치방식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가에 따라 영도와 정치의 위력, 생활력, 사회정치제도의 공고성 등이 좌우된다.

그러므로 어느 사회, 어느 시대에서나 그 사회의 본성과 그 시대의 요구에 걸맞는 영도방식, 정치방식을 올바로 창출해 내는 것이 중요한 요구로 제기된다.

선군혁명영도, 선군정치는 무엇보다도 군사를 제일국사로 내세우는 군사선행의 혁명영도방식이고 정치방식이다.

군사를 제일국사로 내세운다는 것은 군사분야의 사업을 다른 그 어느 분야의 사업보다도 나라의 제일 중요한 사업으로 내세우고 국방력 발전에 최우선적인 힘을 기울인다는 것을 뜻한다.

군사를 중시하고 군사부터 발전시켜 나가는 군사선행의 정치방식이라는데 선군정치의 본질적 의미의 하나가 있다.

군사는 국가의 사회적 기능의 한 분야로서 군대와 국방공업, 전쟁 등 국방과 관련된 모든 분야를 다 포괄하는 개념이다. 군사를 중시하고 군사부터 발전시킨다는 것은 사회주의위업수행에서 다른 모든 사업에 앞서 군사를 첫째로, 국방공업을 선차로 내세우고 그 발전부터 앞세워 나간다는 것을 뜻한다.

여기서 주요한 것은 군사에서 기본은 군대이라는 점이다. 사회주의국가의 군사사업에서 혁명군대는 직접적 담당자이며 군사적 목적실현에서 결정적 역할을 한다.

이렇게 군사사업에서 혁명군대가 기본이기 때문에 군사를 논할 때 주로 혁명군대를 논점의 중심에 놓게 된다.

이것은 사회주의위업을 수행해 나가는 데서 혁명군대를 기본수단으로 틀어쥔다는 것을 의미하며 그 강화발전을 선행시킨다는 것을 뜻한다.

선군정치는 이렇게 사회주의위업수행에서 여러 수단들과 역량, 분야들이 있지만 그가운데서 바로 혁명군대를 기본으로, 혁명의 운명을 좌우하는 핵심역량으로 보고 혁명군대를 틀어쥐고 군건설을 앞세워 혁명과 건설을 수행해 나가는 정치방식이다. 다시말하여 군사선행의 원칙에서 군건설을 앞세워 인민대중의 자주권을 옹호실현하며 당과 국가도 강화하고 사회주의건설도 힘있게 다그치는 정치방식이다.

군사를 선행시키고 군대강화를 앞세우는 정치는 역사적으로도 제기되었다.

20세기 20년대로부터 30년대에 파쇼독일이 세계적인 경제공황과 제1차 세계대전의 후과로 인한 파국적인 출로를 침략과 약탈에서 찾고 사회생활전반을 파쇼화하였으며 군수공업과 군대강화에 최대의 박차를 가했던 것은 그러한 대표적 예로 된다.

파쇼독일과 같이 제국주의나라들에서 군대강화와 국방력강화를 우선시한 것은 철저히 저들의 지배적 지위를 강화하고 타국에 대한 침략적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였다.

이전 소련에서와 같이 선행한 사회주의혁명실천에서도 군사선행의 원칙에서 군건설을 앞세운 예가 있지만 그것은 혁명의 개척기로부터 그 승리적 전진시기 그리고 완성기에까지 변함없이 견지하여 온 혁명영도방식, 정치방식은 아니었다. 일정한 시기 전략전술적 목적을 두고 이루어졌던 것이다.

군사선행의 선군정치는 실천에서 군사를 국사중의 국사로 내세우고 군력강화에 선차적 힘을 넣을 것을 요구하며 또한 무력건설을 앞세우는 조건에서 인민대중의 자주성실현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풀어나갈 것을 요구한다.

다시말하여 군사를 첫자리에 놓고 노선과 정책을 입안하고 혁명군대를 사회의 그 어느 집단보다 먼저 최정예부대로 만들며 국방력강화에 최우선적인 힘을 넣을 것을 요구하며 군력강화를 앞세우는 전제하에서 인민대중의 자주권과 사회주의수호, 혁명의 주체강화 등 혁명과 건설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어느 하나도 약화시키지 않고 다같이 힘있게 풀어나갈 것을 요구한다.

이처럼 선군정치는 군사를 제일국사로 내세우는 군사선행의 정치방식인 것이다.

선군혁명영도, 선군정치는 다음으로 인민군대의 혁명적 기질과 전투력에 의거하여 조국과 혁명, 사회주의를 보위하고 전반적 사회주의건설을 힘있게 다그쳐나가는 선군후로의 혁명영도방식이고 정치방식이다.

혁명군대는 총을 잡은 총대집단으로서 사회의 다른 집단이 가질 수 없는 총대의 위력을 지닌다.

총대의 힘은 혁명에서 가장 위력하고 결정적인 힘이다.

혁명군대가 지닌 이러한 총대의 위력은 군대고유의 혁명성, 조직성 등 혁명적 기질과 전투력으로 발현된다.

군인들은 이렇게 사생결단의 무기인 총을 잡고 사회주의위업수행의 전초선에 서있는 직업적 혁명가들인 것으로 하여 사회의 그 어느 집단도 따를 수  없는 불굴의 혁명적 기질과 강한 전투력을 가진 역량으로 된다.

그러므로 사회주의사회에서는 혁명군대에 의거하지 않고서는 조국과 혁명, 사회주의를 보위할 수 없으며 전반적 사회주의건설도 힘있게 다그쳐 나갈 수 없다.

선행한 마르크스-레닌주의이론에는 선군이라는 말자체가 없다. 마르크스-레닌주의는 혁명군대를 강화해도 나라를 지키는 기본수단으로 강화하며 군대에 의거하여 제국주의침략을 물리치고 조국을 수호할데 대한 문제가 강조되었을따름이다.

여기서는 노동자계급을 내세워 그들의 주도적 역할을 강화하는 문제, 그들의 혁명정신으로 무장하는 문제가 강조되었다.

그러한 이유로 하여 마르크스-레닌주의혁명영도에서 견지한 영도방식은 한마디로 말하여 선로후군의 방식이다. 혁명군대가 아니라 노동자계급에 의거하여 혁명과 건설을 수행하는 것은 마르크스-레닌주의가 주장하는 혁명공식이고 혁명방식이었다.

이러한 것을 염두에 둘 때 선군정치는 혁명군대에 의거하고 그들의 역할에 의해 승리한 혁명을 보위하고 혁명과 건설의 전반을 다그쳐나가는 선군후로의 영도방식이고 정치방식인 것이다.

혁명군대에 의거하여 사회주의를 수호하고 사회주의위업전반을 다그쳐나가는 선군정치는 무엇보다 먼저 혁명군대를 혁명의 기둥, 주력군으로 내세우는 영도방식이다.

혁명군대를 혁명의 기둥, 주력군으로 내세운다는 것은 혁명군대를 사회주의위업수호와 건설을 맨 앞장에서 떠메고 나가는 혁명의 전위부대, 핵심부대로, 주력부대의 지위에 내세운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은 혁명역량편성에 관한 완전히 새로운 이론이다.

지난 시기에는 혁명역량을 주력군과 보조역량으로 편성하고 주력군문제를 주로 노동자계급만으로 보는 것이 하나의 공식처럼 인정되어있었다.

선군정치는 혁명역량편성에 관한 이 같은 기성관념과는 완전히 달리하여 혁명의 주력군, 기둥에 관한 문제를 새롭게 제기하고 혁명군대를 주력군, 기둥의 지위에 놓는 영도방식, 정치방식이다.

혁명군대에 의거하여 사회주의를 수호하고 사회주의위업전반을 다그쳐나가는 선군정치는 다음으로 혁명군대의 주도적 역할에 의해 혁명과 건설을 힘있게 다그쳐나가는 영도방식이다.

이것은 혁명군대에서 창조된 혁명정신과 투쟁기풍, 일본새가 사회생활의 모든 분야, 모든 부문에 일반화됨으로써 인민대중의 창조적 역할을 높여나가도록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서는 혁명군대의 면모를 본받아 온 사회를 정예화하며 수령결사옹위정신, 결사관철정신, 영웅적 희생정신을 내용으로 하는 혁명적 군인정신에 기초한 군대와 인민의 사상과 투쟁기풍의 일치를 실현하여 그것이 곧 사회주의사회의 튼튼한 밑뿌리로, 생명력으로 자리잡도록 하는 문제를 중요하게 제기하고 있다.

혁명군대에 의거하여 사회주의위업전반을 밀고 나가는 선군정치는 다음으로 혁명군대를 사회주의경제건설의 돌격대로 내세워 돌파구를 열어나가는 영도방식이다.

이것은 혁명군대는 사회주의조국의 보위자일뿐 아니라 사회주의건설의 어렵고 힘든 부문을 맡아 해제낌으로써 전반적 사회주의건설이 순조롭게 전진해 갈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창조와 건설의 돌격대, 인민의 행복의 창조자이라는 사명으로부터 제기되는 문제이다.

선군정치에서는 이같은 본질적 내용으로부터 군사가 첫째이고 군대가 혁명의 핵심부대, 주력군이며 군대를 강화하는 것이 기본으로 된다.

선군정치는 주체의 군사중시사상을 구현한 「우리 식」의 특유한 정치방식으로서 다른 정치방식들과 본질적으로 구별되는 특성을 가진다.

선군정치의 본질적 특성은 첫째로, 그것이 인민군대를 무적필승의 혁명무력으로 강화하여 조국의 안전과 혁명의 전취물을 사수하는 정치방식이라는데 있으며 둘째로, 인민군대를 핵심으로, 주력으로 하여 혁명의 주체를 튼튼히 꾸리는 정치방식이라는데 있으며 셋째로, 인민군대를 핵심으로, 주력으로 하여 사회주의건설의 모든 사업을 혁명적으로, 전투적으로 벌여나가는 정치방식이라는데 있다.

선군정치는 단순히 군사를 앞세운다는 그자체에 머무르는 정치방식이 아니라 군대를 불패의 혁명무력으로 강화하여 주력의 위치에 내세우고 그에 기초하여 조국수호도 혁명역량강화문제도 사회주의건설문제도 풀어나가는 정치방식이라는데 그 본질적 특성이 있는 것이다. 이것이 선군정치에 관통되어있는 핵이며 여기에 다른 정치방식들과 구별되는 특출한 우월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