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서 「위인일화에 비낀 웃음의 세계」 중에서


 

주체70(1981)년 6월 어느 날이었다.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는 함경남도 현지지도의 길에 함흥구강병예방원을 찾으시었다.

최신형의료설비들로 장비된 수많은 치료실들을 차례로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2층에 있는 어느 한 치료실의 종합치료대 앞에서 오랫동안 발길을 떼지 못하시었다.

첫눈에도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보기 드문 치료대였다.

한 일꾼이 그분께 이 종합치료대는 다른 나라들에서 대통령이나 국왕과 같은 국가수반급인물들이 전용으로 이용하는 설비라고 말씀드리었다.

그러자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그의 말을 되받아외우시었다.

『왕들만 쓴다?…』

그러시고는 일꾼들을 둘러보시며 말씀하시었다.

『그러면 야단났구만. 우리 나라에는 왕이 없는데…』

그러시고는『그러나 걱정할 것은 없습니다. 우리 나라에서야 인민이 주인인데 인민들이 써야지 누가 쓰겠습니까. 바로 노동자들이 여기에 앉아야 합니다.』라고 말씀하시었다.

이렇게 우리 나라 노동자들과 인민들은 구강병을 치료해도 「왕좌」에 앉아 치료를 받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