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의 부정부패행위를 성토함

 

 

「한나라당」의 특대형부정비리행위는 지금 국민각계의 치솟는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한나라당」이 지난해 sk그룹으로부터 100억원의 비자금을 받은것을 비롯하여 무려 수천억원의 검은 돈을 착복한 사실들이 드러나고 있다.

이것은 「한나라당」이 지난대선때 기업들로부터 천문학적액수의 자금을 뜯어내여 불법적으로 탕진했다는 것을 립증해준다.

이로써 「청렴결백」과 돈안드는 「깨끗한 선거」를 념불처럼 외우던 「한나라당」의 위선적인 정체는 여지없이 벗겨지고 이 도적당은 입이 열개라도 할말이 없게 되였다.

애당초「한나라당」은 이 땅에 악성종양처럼 뿌리내린 금권선거의 원조이며 들추면 들출수록 구린내가 나는 썩은 정치협잡배들의 집결처,부정부패의 소굴이다.

우리 국민을 분노케했던 「안풍」,「세풍」,「병풍」을 비롯하여 권력야망과 치부를 위해 「한나라당」패당이 저지른 특대형부정비리사건들을 일일이 꼽자면 끝이 없다.

이번에 드러난 sk비자금사건은「한나라당」이 저질러온 부정비리행위의 극히 일단에 지나지 않는다.

그런데도 「한나라당」은 업들로부터 한푼도 받은것이 없다』,『깨끗한 선거를 치르었다』고 광고해왔으니 이보다 철면피한 국민우롱,여론기만이 또 어데 있겠는가.

「한나라당」은 집권욕과 당파적 이익을 위해서는 민족의 화해와 협력도 「대북송금」이니 「퍼주기」니,「특검」이니 하며 그 관계자들을 재판처형하고 심지어 죽음에로 까지 몰아간 민족반역당,반통일역적당이다.

「한나라당」의 반역적 기질과 부패악습은 골백번 둔갑해도 절대로 변할수 없다.

이번 sk비자금사건으로 궁지에 빠진 「한나라당」은 지금 그 탈출구를 찾아보려고 비렬하고 루추한 발악을 다하고 있다.

보라.「한나라당」은 기만적인 「사과」놀이로 국민을 우롱하고는 여론의 화살을 딴데로 돌려 보려고 「대통령측근비리」니 뭐니 하며 또다시 그 무슨 「특검」의 칼을 빼들려고 책동하고 있지 않는가.

심지어 「한나라당」계좌추적은 절대로 용압할수 없다고 기염을 토하면서 검찰에 로골적인 협박을 가해나서기까지 하는 철면피한이 바로 이 강도무리들이다.

저들의 부정비리행위가 만천하에 드러난 마당에서 조차「특검」을 운운하며 남을 물고 늘어지는것이야 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것과 같언 파렴치의 극치가 아니고 무엇인가.

묻노니. 「한나라당」은 국회다수의석을 등대고 오만과 전횡을 부리며 저들의 부패진상을 덮어버릴수 있으며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피할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한나라당」은 그 어떤 모략과 술수로써도 불법대선자금의 올가미에서 빠져 나갈수 없으며 정치적 파멸을 면할수 없다.

친미사대와 동족대결로 기생하며 부정부패로 살아가는 「한나라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우리 민중이 바라는 부패없는 깨끗한 민주사회도,온 민족이 념원하는 화해와 협력,조국통일도 바랄수 없다.

각계민중은 나라와 민중을 등진 반역집단,부정부패의 악취만을 풍기는 「한나라당」을 박멸하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떨쳐나서야 한다.

부정부패의 왕초,국민의 피와 땀을 갈취해온 「한나라당」을 단호히 징벌하고 영영 매장해버리자!

「한나라당」은 대선자금을 비롯한 불법정치자금의 전모에 대해 국민앞에 전면공개하고 자폭하라!

 

「한국민족민주전선」중앙위원회 선전국

주체92(2003)년 11원 10일

   서    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