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추가파병 그 햇법을 생각한다

 

지금 이 땅에서는 이라크파병찬반논란이 심각한 문제로 불러지며 정국은 날로 혼잡해지고 있다.

제 버릇 개 못준다고 기를 쓰고 이파크추가파병을 고집해 나서고 있는 세력은 다름아닌 한나라당패거리들과 그를 위시한 극우보수분자들이다.

국민각계와 정권일각의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패거리들과 극우보수세력은 이른바「국익」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으면서까지 미국이 강요하는 이라크추가파병을 극구 지지해 나서고 있다.

묻노니 국민의 생명을 전쟁터에 총알받이로 내모는것이 과연「국익」이란 말인가.

그것은 「국익」 이  아니라 악의 제국 미국의 「국익」을 도모해 주려는 친미사대매국행위 일뿐이다.

때문에 지금 국민각계에서는 시간이 흐를수록 추가파병반대투쟁이 고조확산되고 있으며 동시에 세계 많은 나라들과 이라크현지에서도 반미반전 파병반대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알려진것처럼 이라크 현지에서는 한국대사관직원이 반미항쟁이라크무장성원에게 체포되어 『한국은 이라크를 떠나라』 는 항의를 받고있느가하면 무역투자진흥공사와 대우 등 현지주재사무소직원들도 총격을 당하거나 떠나라는 항의편지를 받고있는 판이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극우보수세력들이 그 무슨 미국의 「신세」요,「국익」이요 하는 궤변을 줴치면서 추가파병을 주장하고 있으니 어찌 용납할수 있겠는가.

지금껏 우리 민중이 미국에 진 신세는 식민지노예의 신세이며 따라서 진정한 「국익」은 양키를 몰아내고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지키는 것이다

우리의 청장년들을 미 상전의 총알받이로 내모는것은 북침전쟁을 앞당겨 민족의 머리위에 핵참화를 떺씌우려는 반민족,반평화적인 자멸행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의 최병렬을 비롯한 극우보수세력들이 「국익」 이란 간판을 내들고 추가파병을 고집하는것은 바로 민족의 운명과 나라의 평화를 해치면서라도 미국에 잘보여 저들의 집권야먕을 실현해보려는데 그 목적이 있는 것이다.

지금 당국은 미국의 압력과 이러한 친미사대분자들,민족반역무리들의   파병요구와 그것을 결사반대하는 국민의 압력때문에 호미난방의 처지에 빠져있다.

하지만 그 처지에서 벗어날 명안이 없는것은 아니다.

그토록 미국의 하늘같은 「은혜」를 갚지못해,그토록 우리의 「국익」을 끔찍히 생각하는 그 알량한 추가파병주창자,민족의 우환거리이고 국민적표적인 한나라당의 파쇼두목 최틀러를 파병대장으로 하고 극우보수분자들과 그 자녀들로 파병대를 무어 현지에 파견하여 개죽음을 당하게 하는 바로 그것이 유일 햇법이다

이렇게 하면 당국도 미국의 눈밖에 날 염려가 없어 좋아 국민은 우환거리를 없애버리니 좋아 말그대로 일석이조의 이득이 아니겠는가.

나는 당국이 국민의 의사를 똑바로 보고 우리의 청장년들을 추가파병하여 월남파병과 같이 비참한 결말을 가져온 그 전철을 절대로 밟지 않기를 바란다.

각계 민중은 이라크추가파병을 결사반대하고 파병을 주장하는 극우보수세력들을 민족명부에서 제명하기 위한 투쟁에 총 분기해 나서야 할것이다

 

<이라크파병반대 국민행동성원 강승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