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 땅에서는 파쇼적인 공안당국의 국민탄압행위가 극도에 이르고 있다.

출범이후 「참여정부」의 간판을 내들었던 현 당국이 과거 군부독재의 낡은 유물인 「국가보안법」을 휘둘러 자주, 민주, 통일을 주장하는 한총련을 비롯한 각계 통일운동단체들과 생존권 투쟁에 나선 노동자들을 가혹하게 탄압하고 있다.

파쇼당국은 한총련을 「이적단체」로 규정한데 이어 이른바 「한총련을 배후조종」했다는 이유로 회사원들과 군장교 사병 등을 「국가보안법」위반혐의를 씌워 구속했을 뿐아니라 민주, 민권과 생존권을 위해 정의의 투쟁을 벌인 노동자, 농민들을 「집단불법행위」로 몰아 무더기로 검거연행하여 구속처벌하고 있다. 현정권이 들어선 이후 오늘까지 1년도 못되는 기간에 구속자수는 무려 8000여명에 달하며 양심수만도 800여명에 이른다.

더욱이 간과할 수 없는 것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해 노력해 온 범민련남측본부성원들에게 「국가보안법」위반죄에 「간첩」혐의까지 덮씌우고 범민련남측본부 전체를 탄압할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이것은 이 땅의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해 피흘리며 투쟁해온 통일운동단체들과 애국민중에 대한 전면적인 선전포고이다.

현 당국의 이러한 탄압행위는 반목과 대결의 산물인 「국가보안법」을 부활시켜 극악무도한 군사파쇼독재시대에로 되돌려 세우는 수구냉전세력의 계략에 놀아나는 것으로서 자주통일의 이정표인 6.15공동선언을 부정하고 함께 통일을 이루어야 할 이북을 심히 자극하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행위로 된다.

통일애국인사들과 각계 국민에 대한 파쇼적 탄압소동은 결국 현 당국이 광주의 유혈참극과 국민학살로 권좌를 찬탈유지했던 5,6공 군부파쇼독재세력과 조금도 다를바 없는 집단임을 스스로 노정시키는 것이 아닐 수 없다.

현 당국의 이 같은 행위는 남과 북이 화해와 단합, 통일을 확약하고 온 겨레가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 밑에 자주통일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오늘에 와서까지 냉전시대의 유물인 「친북」,「이적」을 떠드는 것 자체가 민의에 대한 난폭한 우롱이고 추호도 용납될 수 없는 배신이다.

독재로 정권을 유지하려한 자들은 누구라 없이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 그 어떤 힘도 화해와 협력, 자주통일을 향해 나아가는 민족의 도도한 흐름을 막을 수 없다.

우리 민족끼리 화해와 협력, 자주통일로 나아가는 6.15시대의 벅찬 현실을 외면하고 민중의 통일지향에 역행하여 반북대결과 국민탄압에 매달리는 자들에게는 파멸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

현 당국은 현실을 똑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 반통일, 반민주악법인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통일운동단체들과 애국인사들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해야 하며 구속자들을 무조건 석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