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민주전선 중앙위원회 청년학생국장 담화

 

지난 8일 대구지방법원은 의로운 조국통일운동을 벌여온 한총련을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계명대학교 총학생회장에게 징역형을 들씌우는 파쇼적 폭거를 감행하였다.

대구지방법원의 탄압책동은 한총련과 애국적 청년학생운동을 압살하기 위한 계획적인 정치적 파쇼탄압으로서 당국의 반민주적, 반통일적 성격을 다시한번 그대로 보여 주고 있다.

특히 그 무슨「조종」이요, 「적화로선」이요 하면서 북을 걸고 들며 한총련에 감행한 판결놀음은 이북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며 남북화해와 협력, 단합과 자주통일로 나가는 6.15시대흐름에 역행하는 용납못할 범죄행위이다.

이북을 적으로 「반국가단체」로 규정한 반통일악법을 휘두르며 통일애국운동을 하는 학생들의 자율적 단체를 탄압하면서 어떻게 이북과 대화를 하고 화해와 협력을 할 수 있겠는가.

한총련으로 말하면 6.15공동선언실현을 투쟁강령으로 내세우고 남과 북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위하여 헌신해온 자주, 민주, 통일운동의 선봉대이다.

이 땅에서 진짜 「이적」행위를 하고 있는 자들은 바로 역사적인 6.15공동선언의 이행을 가로막고 이 땅의 청장년들을 양키들의 총알받이로 내몰고 있는 한나라당과 같은 친미우익깡패들이다.

당국이 진실로 6.15공동선언을 귀중히 여기고 이 땅의 자주와 통일을 바란다면 애국적 청년학생들을 탄압할 것이 아니라 반북대결, 인권말살의 도구인 「보안법」을 즉각 폐지하고 한총련을 합법화하며 민족의 운명과 나라의 안정, 민생을 외면하고 외세에 아부추종하는 한나라당을 비법화하고 처벌해야 한다.

한총련의 합법화는 청년학생들의 굽힘없는 의지이고 국민의 한결같은 지향이며 시대의 절박한 요구이다.

백만청년학생들은 한총련의 주위에 더욱 굳게 뭉쳐 민의와 시대의 요구를 외면하고 동족대결과 파쇼를 생존방식으로 하는 극우보수세력의 한총련말살책동을 단호히 짓부셔 버려야 한다.

역사는 「보안법」을 생존수단으로 삼고 국민탄압에 광분해온 파쇼무리들에게 언제나 준엄한 철추를 내리었다.

당국은 이북을 걸고 한총련을 탄압하는 반민족적, 반민중적 범죄행위가 곧 자멸을 앞당기는 것으로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다.

 

주체92(2003)년 12월11일

서    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