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를 발동하여 대북 「제재결의」를 조작해낸 것과 관련한 북의 초강경입장을 전폭적으로 지지찬동하는 국민 각계의 목소리가 연일 울려 나오고 있다.

그런데 보수당국은 미국에 아부굴종하고 동족을 적대시하는 대결적 자세를 계속 드러내고 있어 국민 각계의 비난과 규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28일에도 보수당국은 『북이 연일 추가도발로 위협하는 것은 유감』이라느니, 『유엔 결의의 심각성을 받아들이고 즉각 비핵화에 나서야 한다』느니 하는 등의 망발을 늘어놓았다.

동족대결을 체질화한 자들의 역겨운 추태가 아닐 수 없다.

세계가 공인하는 것처럼 인공위성발사는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이며 이는 국제법에 조금도 위배되지 않는다.

세계 여러 나라들에서도 탄도미사일기술로 인공위성을 발사했고 계속 장려되고 있으며 이에 대해 언제 한번 문제시된 적이 없다는 사실은 북의 인공위성 『광명성-3』호 2호기의 발사가 문제로 될 하등의 이유가 없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

그런데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유독 북의 인공위성발사를 『탄도미사일발사기술 도입』이니, 『안보위협』이니 뭐니 하는 등의 강도적 주장으로 무턱대고 걸고 들면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를 발동해 북에 대한 「제재결의」를 통과시켰다.

대북「제재결의」조작에 가장 앞장 서서 악랄하게 책동한 것이 바로 보수패당이다.

보수당국은 북의 인공위성 「광명성-3」호 2호기가 지구를 박차고 우주에 날아 오른 소식이 전해지자 너무도 질겁해 자기의 무능을 탄식하며 기절 초풍했고 북의 위상을 깎아 내리기 위해 얼토당토않는 낭설을 내돌리며 온갖 발악적 책동을 다했다.

미일상전들과의 「대응공조방안」을 모의하고 유엔의 「강력한 조치」를 떠든 것도 보수당국이고 「실질적인 제재방안」이라는 것을 들고 다니며 「제재」의 도수를 높일 것을 간청한 것도 이명박 보수패당이다.

심지어 미국, 일본과의 공모결탁하에 유엔 「제재」와는 별도로 「독자, 양자제재」까지 실현하려고 미쳐 날뛰고 있다. 평화적 우주개발의 합법적 권리까지 유린 말살하려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강도적 전횡과 횡포에 맞서 북이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하는 것은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고수하고 공정한 국제질서를 유지하며 국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응당한 자위적 권리행사이다.

그런데 보수당국이 유엔의 천만부당한 「제재결의」조작에 앞장선 것도 부족해 『추가도발』이니, 『비핵화』니 하는 따위의 판에 박은 망발을 연발하고 있는 것은 어떻게 해서나 북을 고립시키고 무장해제하며 북의 국력강화를 막고 미국의 등에 업혀 북침야망을 기어이 실현해 보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보수당국이 『추가도발』과 『비핵화』를 떠들지만 실제적인 도발자는 미국과 보수당국을 비롯한 북침 전쟁광신자들이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가로막고 핵전쟁을 추구하고 있는 것도 다름 아닌 그들 자신이다.

북의 지극히 당연한 자위적 조치를 걸고 든 것 자체가 북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고 비핵화를 위한 현실적 여건들이 모조리 파괴된 상태에서 「비핵화」를 떠드는 것이야말로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의 파렴치한 궤변이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수패당이 그 무슨 「도발」과 「비핵화」를 운운하고 있는 것은 북침핵전쟁의 도발자, 호전광으로서의 정체를 가리우고 반북대결책동을 더욱 노골화하려는 불순한 기도의 발로이다.

역대 통치배들 치고 동족대결을 추구하지 않은 자가 없지만 숨이 지는 마지막 순간까지 동족을 해치기 위한 대결책동에 미쳐 날뛰며 발악한 것은 유독 이명박 패당밖에 없다.

보수당국은 나라와 민족의 운명은 안중에 없이 친미사대매국과 동족대결책동에 광분하면서 저지른 죄악에 대해 반드시 철저히 결산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