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평화의 걸림돌은 제거해야

최근 국방부가 『2012 국방백서』를 발간했다 .그런데 문제는 백서에 『북정권과 북군은 우리의 적』이며 북방한계선은 휴전이래 지켜온 실질적인 해상경계선이라고 명시한 것이다 .

아무리 전쟁소동에 미쳤어도 엄연한 역사적 사실마저 왜곡해가며 동족과의 대결을 이토록 악에 받쳐 고취할수 있는가. 군부호전세력의 망동에 규탄과 저주를 퍼붓지 않을 수 없다.

묻건대 휴전조약 그 어디에 「북방한계선」이 존재한다는 문구가 있는가. 정말 무지와 몽매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군부호전세력들의 「북방한계선」고집으로 하여 서해에는 항시적으로 긴장이 감돌고 있다. 이것은 평화와 남북관계개선을 바라는 내외여론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다.

국민은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

평화의 걸림돌인 군부 호전광들은 지체없이 제거해야 한다.

시민 고장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