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12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에서 인공지구위성 《광명성-3》호

2호기를 성과적으로 발사

12일 다음과 같은 조선중앙통신사 보도가 발표되였다.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들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유훈을 높이 받들고 운반로케트 《은하-3》으로 인공지구위성 《광명성-3》호 2호기를 궤도에 진입시키는데 성공하였다.

운반로케트 《은하-3》은 주체101(2012)년 12월 12일 9시 49분 46초에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발사되여 9분 27초만인 9시 59분 13초에 《광명성-3》호 2호기를 자기 궤도에 정확히 진입시켰다.

《광명성-3》호 2호기는 97. 4°의 궤도경사각으로 근지점고도 499. 7㎞, 원지점고도 584. 18㎞인 극궤도를 돌고있으며 주기는 95분 29초이다.

과학기술위성인 《광명성-3》호 2호기에는 지구관측에 필요한 측정기재와 통신기재들이 설치되여있다.

《광명성-3》호 2호기발사의 완전성공은 우리 당의 과학기술중시정책의 자랑찬 결실이며 자주적인 평화적우주리용권리를 당당히 행사하여 나라의 과학기술과 경제를 발전시켜나가는데서 획기적인 사변으로 된다.

온 나라에 위대한 김정일동지에 대한 한없는 그리움과 경모의 정이 차넘치고있는 시기에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들은 어버이수령님의 탄생 100돐이 되는 2012년에 과학기술위성을 쏴올릴데 대한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을 빛나게 관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