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고]

횡포해질 것이다

최근 국제노동기구(ILO)가 한국정부에 공공부문 노조탄압 중단을 권고했다.

이번 권고사항에는 철도, 발전, 가스, 국민연금, 건설기술 연구원, 노동 연구원 등 공공부문 전반에 걸친 노동탄압 문제 등이 포함돼 있다.

구체적으로 노조활동-노동기본권 침해 중단 및 대책 마련, 대규모 징계- 해고 및 업무방해죄 적용에 따른 형사 처벌 등 직접적인 노조탄압 중단과 원상회복,사용자 지배개입에 따른 노조활동 위축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 실시 등이다.

얼마나 노조말살정책이 우심했으면 국제노동기구까지 공공부문 노조탄압중단을 촉구해 나서겠는가.

지금 이 땅에서는 노조 탄압이 날이 갈 수록 더욱 횡포해지고 있다.

철도노조만 놓고 보아도 그렇다.

이명박은 집권하기 바쁘게 철도 민영화를 위한 사전조치로 철도노조 파괴 공작에 착수했다.

그는 국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찰청장 출신인 허준영 사장을 내려 보내 200명을 해고시키고 2만 2천명에게 징계를 가하는 등 무자비한 탄압을 자행했다.

철도노조만이 아니다.

가스공사지부, 국민연금지부, 발전노조, 건설기술 연구원지부, 공공연구노조 등 수많은 노조들이 무차별적으로 탄압당했다.

문제는 그에 대한 이명박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의 처사이다.

그들은 재벌들에게 편승하여 생존권보장을 위해 떨쳐 일어난 노조원들을 「폭도」로 매도하면서 파쇼경찰을 내몰아 철창으로 끌어갔다.

노조에 대한 탄압은 곧 인권유린이다.

오늘 지구촌에는 수많은 노조들이 존재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처럼 노조의 활동을 막아 나서며 그들의 의로운 투쟁을 야수적으로 탄압하는 나라는 없다.

오죽했으면 국제노동기구(ILO)까지 나서서 정부에 공공부문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겠는가.

그러나 지금 현 시각까지도 보수패당은 아무러한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은 대선을 앞두고 「복지」요 뭐요 하면서도 노사문제에 대해선 일절 언급하지 않고 있다.

왜 그런가.

새누리당은 재벌들의 대변자, 옹호자이기때문이다.

이런 새누리당이 또다시 청와대에 틀고 앉는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민중의 참다운 자유와 권리는 무참히 짓밟히고 우리 노조들에 대한 탄압은 더욱더 횡포해질 것이다.

노조원 김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