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며칠 전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외교안보 통일정책공약이라는 것을 발표했다.

그는 여기에서 지난 독재정권이 들고 나왔던 도저히 실현불가능한『자유민주주의 질서에 기초한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을 계승하겠다고 했는가 하면 북의『도발』이니,『올바른 선택』이니 하며 무턱대고 동족을 걸고 드는 추태를 부렸다.

그리고 북의 자위적 핵전쟁억제력을 걸고 들며『억지』니,『안보우선』이니 하는 등의 화약내 나는 소리도 거리낌없이 했다.

심지어 어느 독재자도 처음에는 감히 입에 올리지 못했던『북인권법』과『탈북자』문제를 들고 나오며 극도의 남북대결을 고취했다.

본의인지 아닌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그것이 진심이라면 실로 심각한 사태가 아닐 수 없다.

그것은 박근혜의 대북정책이라는 것이 이명박의 대결정책과 조금도 다를바 없는 것은 물론 훨씬 독소적이기 때문이다.

박근혜가 불과 얼마 전까지『변화』와『쇄신』을 운운하며 현집권당국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놀음을 벌여왔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불과 한달 사이에 태도를 돌변해 보수당국이 하는 대결적 망발을 그대로 되받아 외우고 있는 것은 그가 지금까지 들고 나왔던『변화』와『쇄신』의 구호가 한낱 국민기만의 요설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박근혜의 대선 공약이라는 것이 곧 남북대결공약이고 전쟁공약이라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

현 남북관계는 자그마한 우발적 사건도 전면전으로 확대될 수 있는 극단한 대결과 전쟁접경에로 치닫고 있다.

국민각계에서는 이명박과 같은 반역정권의 대결과 전쟁책동이 지속되어서는 절대로 안된다는 확고한 인식아래 이번 대선에서 보수당국을 단호히 심판하려 하고 있다.

박근혜를 비롯한 새누리당 패거리들이 지금껏『국민이 공감하는 대북정책』이니,『전향적인 대북정책』이니 뭐니 하며 무슨 「변화」가 있을 듯이 생색을 낸 것도 이것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오늘날에 이르러 박근혜가 자기의 공약을 뒤집고 대결정책을 새로운 공약으로 들고 나오고 있는 것은 이명박의 대결과 전쟁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겠다는 것 외 다름이 아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침략적인 외세와의 동맹강화, 전쟁억지력 강화를 떠들면서 동족의 체제를 부정하고『자유민주주의 질서』를 운운하며 모략적인 반북 인권소동에 열을 올린 것은 변할 수 없는 새누리당의 대결적 속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박근혜의 이번 공약은 남북관계개선과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바라는 시대의 지향과 요구에 역행하는 것으로 된다.

여성대통령을 꿈꾸면서 민의에 역행하면 결과는 치명적이다.

박근혜는 현실을 똑바로 보고 처신을 올바로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