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최근 미국의 정책관계자들이 연이어 기어들어 대선후보들을 만나 동향을 타진하고 반북대결정책과 친미정책을 내리 먹이면서 대선에 적극 개입해 나서고 있다.

이것은 12월 대선의 주도권을 틀어쥐려는 움직임으로서 이 땅을 영원히 지배하려는 미국의 속셈의 발로이다.

미국이 이 땅의 대선에 직접 개입해왔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

지난 2007년 대선 때에도 미국은 이명박을 당선시키기 위해 온갖 권모술수에 매달이며 그를 적극 밀어주었다.

대선 1년전부터 이명박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는 한편 그의 경쟁적수들을 눌러놓기 위해 음으로 양으로 압력을 가하였다.

이와 함께 BBK사건 등 그에게 쏠리는 부정부패의혹들을 덮어주기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사건의 진실자체를 허위로 뒤집었는가 하면 사건의 증인인 김경준의 이남에로의 송환을 차단시켰다.

하기에 이에 대해 한 정치분석가는 『한미동맹의 이름으로 대선개입 자행한 미국』이라는 글에서 이명박의 당선은 철저히 미국의 비호와 지지 밑에 이루어졌다고 평하면서 12월 대선도 미국의 개입에 의해 좌우지될 것이라고 기정사실화하였다.

지금 미국은 어떻게 하나 보수세력을 권좌에 올려 앉히기 위해 공개적으로 대선에 개입하고 있다.

보수세력들을 사촉하여 새누리당에 합세시키었는 가 하면 통합진보당의 부정선거의혹을 터뜨려 통합진보당과 민주통합당과의 야권연대를 파탄시켰다.

이와 함께 북도발설을 떠들면서 북풍조작에도 목소리를 합치고 있다.

얼마전에도 전 대통령 대외전략 기획관과 외교통상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 본부장이 미국에 가서 미국무성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동아시아 태평양담 당차관보,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보좌관, 한반도전문가들을 만나 대선과 관련한 협력방안과 북핵문제 등을 모의하였다. 한편 미국무성 부장관 번즈와 대북정책특별대표, 대북인권특사 등이 서울에 날아들어 외교통상부와 통일부, 새누리당의 관계자들과 탈북자들, 대북전문가들을 만나 밀담을 벌이었다.

최근에 이르러 새누리당에 대한 지지율은 점점 떨어지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은 연이어 드러나는 과거사부정과 부정부패의혹으로 민심의 규탄을 받고 있다.

이러다가는 저들의 손때 묻은 새누리당의 후보가 대권에서 밀려날 수 있다는 것을 의식한 미국은 보수패당과 대선과 관련한 밀담을 벌여놓고 있는 것이다.

즉 대선정국을 보수패당에게 유리하게 역전시키기 위해 서이다.

각계 민중은 미국의 대선개입을 차단하고 우리 민중의 자주적 의사를 관철하기 위해 투쟁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