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0월 23일 노동신문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련합 북측본부 대변인성명

 

지금 우리 공화국의 전체 청년학생들은 괴뢰역적패당이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련합(범청학련) 남측본부, 《한총련》을 비롯한 남조선의 9개 통일운동단체들을 《국군의 적》으로 규정한 《종북세력실체표준교안》이라는것을 괴뢰군부대들에 내리먹이고있는데 대해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고있다.

괴뢰역적패당이 우리를 걸고 벌리고있는 이러한 책동은 자주, 민주, 통일을 바라는 청년학생들을 비롯한 전체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용납 못할 파쑈폭압행위이다.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련합 북측본부는 남조선의 통일진보단체들을 《적》으로 규정하고 총칼로 탄압하려는 괴뢰역적패당의 책동을 통일애국을 범죄시하고 제2의 광주폭거를 불러오는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추태로 락인하면서 이를 준렬히 규탄, 단죄한다.

이번에 괴뢰패당이 《적》으로 선포한 범청학련 남측본부를 비롯한 청년학생단체들은 남조선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 조국통일을 위한 정의의 애국투쟁에 피끓는 청춘을 아낌없이 바쳐온 통일선봉대들이다.

남조선인민들의 지향인 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고 온 민족의 숙원인 통일을 위해 앞장에서 투쟁한 그들이 어떻게 《적》으로 될수 있단 말인가.

괴뢰패당의 망동은 자주, 민주, 통일에 대한 전면부정으로서 저들이야말로 자주와 민주의 적이고 통일의 원쑤라는것을 스스로 드러내놓은것으로 된다. 그것은 또한 32년전 광주의 청년학생들을 괴뢰군악당들을 내몰아 총칼로 참혹하게 학살한 군사파쑈악당들을 무색케 하는 야수들이고 극악무도한 파쑈깡패들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준다.

괴뢰들의 이번 《표준교안》작성, 배포책동은 결코 남조선의 몇개 단체가 아니라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지향하고 통일을 바라는 전체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선전포고나 다름없다.

이는 남조선의 전체 청년학생들과 인민들의 운명과 관련된 중대문제로서 자주적이고 민주주의적인 새 정치, 새 생활과 조국통일을 주장하는 청년학생들과 인민들에 대한 참혹한 류혈참극을 예고하는 전주곡이다.

현실적으로 지금 반통일보수세력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보수《정권》연장에 장애로 되는 야당들과 각계층 단체, 인민들에게 덮어놓고 《종북세력》의 감투를 뒤집어씌우며 정치적모해와 파쑈폭압소동을 미친듯이 벌리고있다.

괴뢰패당의 이 광란적인 파쑈탄압에 의해 수많은 통일애국인사들과 인민들이 쇠고랑을 차고 감옥으로 끌려가고 처형당하고있다.

남조선에 조성된 사태는 반통일파쑈세력을 그대로 두고서는 동족대결의 피비린 참극을 끝장낼수 없고 자주, 민주, 통일에 대한 념원은 언제 가도 실현될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정의에 투철하고 애국에 열렬한 남조선의 전체 청년학생들은 자주, 민주, 통일의 기치밑에 굳게 단결하여 파쑈독재에 맞서 견결히 항거하였던 4. 19의 그 정신, 광주항쟁의 그 투지로 추악한 잔명을 부지하기 위해 최후발악하는 반통일보수패당에게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할것이다.

최후승리는 자주, 민주, 통일과 6. 15의 기치를 들고나가는 남조선청년학생들을 비롯한 인민들에게 있다.

 

주체101(2012)년 10월 22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