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0월 20일 노동신문 


반공화국삐라살포행위를 물리적으로 진압해버릴것이다

조선인민군 서부전선사령부 공개통고장

조선인민군 서부전선사령부는 19일 다음과 같은 공개통고장을 발표하였다.

극도의 동족대결에 피눈이 되고있는 리명박역적패당이 다 산 제 운명의 가련한 처지도 모르고 또다시 우리의 최고존엄을 건드리는 삐라살포행위에 매달리려 하고있다.

남조선의 《YTN》을 비롯한 방송매체들의 보도에 의하면 22일 오전 11시 30분 경기도 파주시 림진각에서 우리의 최고존엄과 공화국의 신성한 체제를 모독하는 삐라를 살포할것이라고 한다.

역적패당은 이번 삐라살포에 최근 새로 긁어모은 인간쓰레기들의 집합체인 《북한민주화추진련합회》를 내몰아 지금까지 벌려온 반공화국심리전에 《가세할것》이라고 떠벌이면서 살포하게 될 삐라에 감히 무엄하게도 우리의 신성한 최고존엄을 헐뜯는 내용을 담아 그것을 10여개의 대형풍선으로 우리측 지역에 살포하려고 획책하고있다.

문제로 되는것은 이번 삐라살포행위가 역적패당에 의하여 직접 고안되고 괴뢰군부의 주도밑에 벌어지고있다는데 있다.

괴뢰들의 이번 삐라살포행위는 우리 군대와 인민에 대한 용납못할 도전이며 북남관계를 최악에로 몰아가려는 고의적인 행위이다.

《대선》을 앞두고 북남관계를 악화시킬수록 보수세력의 재집권에 유리하다고 보고있는 리명박역적패당과 그들의 보호속에서만 생존하고있는 인간쓰레기들의 공통된 심리가 이와 같은 공개적인 반공화국삐라살포행위로 이어지고있는것이다.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건드리는 그 어떤 행위도 절대로 묵과하지 않는것은 백년, 천년이 흘러도 변함이 없는 우리 군대의 철의 의지이다.

조선인민군 서부전선사령부는 위임에 따라 다음과 같이 공개통고한다.

1. 지금 이 시각부터 괴뢰들의 삐라살포지점으로 공개된 파주시 림진각과 그 주변은 우리 군대의 직접적인 조준격파사격대상으로 될것이다.

삐라살포지점은 그대로 둘수 없는 도발원점이며 우리가 그 즉시 청산해버려야 할 물리적타격목표이다.

2. 림진각과 그 주변에서 사소한 삐라살포움직임이 포착되는 즉시 서부전선의 경고없는 무자비한 군사적타격이 실행될것이다.

삐라살포는 가장 로골적인 심리전이며 그것은 곧 정전협정에 대한 파기행위이고 우리에 대한 용납할수 없는 전쟁도발이다.

3. 림진각과 그 주변의 남조선주민들은 있을수 있는 피해를 예견하여 미리 대피할데 대하여 알린다.

우리 군대는 빈말을 하지 않는다.

주체101(2012)년 10월 19일

조선인민군 서부전선사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