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향]

재조사를 실시해야 한다.

지금 학계와 언론에서는 천안함 침몰을 재 조사할 데 대한 목소리가 끝없이 울려 나오고 있다.

『수중폭발이 있었던 게 분명하다. 폭발로 인한 지진 규모(2.04)는 대략 티엔티(TNT) 136㎏ 폭약량에 해당하고 이는 1970년대 해군이 설치했다가 버려둔 육상조종기뢰의 폭약 양과 일치하다.

이 같은 결론은 사고 당시에 발생한 지진파와 공중음파, 수중음파를 분석한 결과다.

여러 방법으로 확인해보면 티엔티 250㎏으로는 관측 데이터의 버블 주기와는 너무 큰 불일치가 나타난다.』

(국제학술지 「순수,응용 지구물리학」에 발표한 한국 지진연구소장과 이스라엘 지구물리연구소(GII)의 예핌 기터만 박사의 논문중에서 )

『당시 합조단은 사건 발생 지점의 수심 47m에 있는 폭약량 136㎏의 육상조종기뢰로는 선체 절단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그런데 연구팀들이 여러 경우의 폭약 양과 수심을 가정해 계산했더니, 티엔티 136㎏이 수심 8m에서 폭발했을 때 관측 데이터의 버블 주기가 나타날 수 있음을 찾아냈다.』

(한겨레)

『다양한 관점에서 천안함 침몰의 원인이 재조사되어야 하며 천안함 침몰 전후 1시간 내외의 항적과 TOD 영상, 음향탐지 기록 등이 전면적으로 공개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합조단이 어뢰공격의 결정적인 증거로 제시한 흡착물의 알루미늄 산화물에 대해서는 수중폭발로는 생성될 수 없는 수산화알루미늄 계열인 침전물질이라는 의견 등 과학적 반론이 제시되고 있다.

천안함 침몰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재조사만이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에 돌파구를 마련하고, 천안함이 남남갈등에 악용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참여연대 논평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