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개꿈을 꾸지 말라

 류우익이 동족을 향해 줴치는 소리를 들으면 코웃음이  절로 나온다.

그래도 명색이 통일부 장관이라는 사람이 북에 대해 그토록 무식하고 아둔하니 말이다.

그래 어느 누가 60여년 동안 쌓아올린 자기의 사회주의, 민중의 존엄과 권리, 안전을 지켜주고 보장해주는 자기의 제도를 포기하려 하겠는가.

그 어떤 변화도 바라지 말라, 바로 이것이 오늘 자주의 길, 선군의 길, 사회주의 길로 확신성있게 나아가는 이북의 대답이며 강성국가건설의 총공격전에 떨쳐 나선 이북민중의 의지이다.

그런데도 변화징후, 지원이니 하고 떠들어대니 그야말로 대결야망에 미쳐 환각에 빠져있는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제 아무리 진정성이요 뭐요 하며 나발을 불어도 그것은 절대로 이루어질 수 없는 몽유병자의 개꿈과 같은 것이다.

달밤에 개 짖는 소리같은 넋두리 그만두라. 온전한 사람까지 지랄증 만날라 염려된다. 

(시민 김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