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8월 22일 노동신문

 

우리 군대는 통일대전의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을것이다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성명 

내외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미제와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끝끝내 침략적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는 길에 들어섰다.

적들은 이번 연습이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실전씨나리오》에 바탕을 두고 벌어진다는것을 숨기지 않고있다.

지금 미제침략군과 남조선괴뢰군의 방대한 무력이 남조선과 그 주변지역에 진을 치고있다.

유엔의 간판을 도용하여 조선침략전쟁에 참전하였던 어중이떠중이나라 군사인원들까지 연습판에 뛰여들었다.

반공화국 특대형국가정치테로행위에 이은 이번 전쟁연습은 미국이야말로 조선반도의 안정을 여지없이 파괴하는 새 세기 평화의 교란자, 전쟁방화자라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남조선괴뢰들을 비롯하여 미국의 불장난에 머리를 들이밀고있는 추종세력들은 한갖 상전의 제물에 불과한 가련한 주구의 무리들임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조선반도정세가 전쟁전야의 극단적인 국면에로 번져지고있는것과 관련하여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는 다음과 같이 천명한다.

1.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벌리는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조선정전협정에 대한 가장 로골적이며 엄중한 마지막단계의 파괴행위이다.

조선정전협정의 조항들에는 상대측을 반대하는 모든 무력증강과 대규모군사연습, 군사적도발행위들의 무조건적인 중지가 명백히 규제되여있다.

우리의 평화애호적인 노력에 의해 전쟁도 평화도 아닌 불안정한 상태로 간신히 유지되여오던 정전상태는 이제 더는 지탱할수 없는 파국적인 국면으로 번져졌다.

정전상태가 확인해볼 여지조차 없이 파괴된 오늘 우리 군대와 인민은 더이상 정전에 구속됨이 없이 아무때나 자기 할바를 다할 권리를 가진다는것을 세상에 밝힌다.

정전협정에 구애되지 않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모든 행동은 예측할수도 상상할수도 없는 무자비한 물리적행사로 이전될것이다.

2.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벌리는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조선반도의 평화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고 유린이다.

우리는 평화를 사랑하고 소중히 여긴다.

그러나 적들이 조선반도의 평화를 무참히 파괴하고 우리의 신성한 자주권을 무력으로 침해하려고 덤벼들고있는 오늘 우리 군대와 인민의 선택은 무차별적인 대응으로밖에 달리는 될수 없다.

목숨보다 귀중한 민족의 자주권과 평화는 오직 총대로만 지킬수 있다는것이 더욱 명백해진 이상 그것을 수호하기 위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물리적대응은 한계가 없이, 시기에 구애됨이 없이 벌어지게 될것이다.

3.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벌리는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참을수 없는 역행이다.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밑에 민족의 화해와 협력, 단합된 힘으로 조국의 자주적평화통일을 이룩하려는것은 온 겨레의 한결같은 념원이다.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민족의 절절한 력사적숙원에 군사적도발로 역행하는데 맞서 우리는 부득불 무력으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지키고 통일의 길로 나갈 결심을 내리게 되였다.

우리 군대는 자위적인 무력행사로 우리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저애하는 모든 악의 근원을 송두리채 들어내기 위한 만단의 준비를 이미 끝낸 상태에 있다.

현실은 우리를 적대시하여온 미국의 전쟁정책에서 달라진것이란 아무것도 없으며 남아있는것은 무자비한 총대로 결판을 내야 할 통일대전뿐이라는것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우리가 치를 통일대전에서는 정전이란 있을수 없다.

오직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을 끝까지 격멸소탕하고 통일을 이룩하는 무자비한 성전, 그 성전을 세상이 경탄할 위대한 승리로 이어놓는 력사적인 과제가 남아있을뿐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 지난 8월 17일 조국수호의 서남전선 최남단 최대열점지역을 시찰하시며 내리신 멸적의 전투명령을 심장으로 받들고 천금을 주고도 살수 없는 통일대전의 기회를 절대로 놓침이 없이 조국통일위업을 기어이 성취하고야말것이다.

 

주체101(2012)년 8월 21일

판 문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