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을 앞두고 벌이는 검찰의 부정부패수사가 더욱 비열한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최근 검찰당국은 여 야당들의 부정부패사건에 대한 수사를 벌이면서 보수패당이 걸려 든 사건들은 서둘러 덮어버리고 야당을 비롯한 민주개혁세력들에 대해서는 전례없는 강압수사를 들이대는 횡포를 자행하였다.

검찰은 내곡동 주택부지 구입사건과 민간인 불법사찰사건,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최시중의 불법 대선자금사건을 비롯하여 이명박과 측근들이 걸려든 부정부패사건들을 모두 「무혐의」로 서둘러 종결짓거나 몇몇 측근들을 구속하는 방법으로 황급히 마무리하였을 뿐아니라 새누리당 박근혜의 남동생부부가 저지른 삼화 저축은행사건을 비롯하여 박근혜와 관련된 부정부패사건들도 「증거부족」 등 당치 않은 구실을 붙여 덮어버리었다. 심지어 이번에 새로 터져 나온 새누리당의 공천헌금사건도 명백한 근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혐의자들의 개별적인 행위로 낙착 짓고 결속하려 들고 있다.

그와 반면에 야당을 비롯한 민주개혁세력들에 대해서는 제기되는 혐의를 사사건건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면서 수사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 것은 저들 패거리들을 보호하는 한편 경쟁적수들을 죽이기 위한 비열한 움직임으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반민주적 폭거이다.

원래 수사의 대상이 되고 처벌의 대상을 논한다면 이명박과 그 패거리들의 죄를 엄정히 따져야 한다.

역적패당이 저지른 부정부패사건들은 다 민중의 피와 땀을 악착스레 긁어낸 것으로써 이남정치사상 유례없는 특대형 비리사건들이며 국민의 인권을 가혹하게 짓밟은 초법적 월권행위로서 관련자 모두 교수대에 매달아야 할 중대범죄사건들이다.

특히 박근혜가 깊숙이 개입된 정수장학회사건, 삼화 저축은행사건 등은 우리 민중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사건으로서 관련자들을 처벌하고 보상을 받아내기 전에는 절대로 그저 넘길 수 없는 사안들이다.

그런데도 역적패당이 그 무슨 『증거부족』“”이니 뭐니 하며 강짜를 부리며 사건을 덮어버리려 하는 것은 선거에 미칠 부정적 후과를 최소화해 보려는데 그 음흉한 목적이 있다.

대선을 겨냥한 검찰당국의 제식구 감싸기, 진보세력 죽이기는 상상을 초월하고 있다.

검찰이 아무런 근거도 없이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를 저축은행사건에 걸어 제껴 버리려고 강압수사를 벌이고 통합진보당 전 공동대표 이정희를 비롯한 당의 주요인물들과 진보적인 재야인물들에게 억지혐의를 들씌우고 그에 대한 조사를 집요하게 벌이는 것이 그 대표적 실례이다.

지금 검찰은 비밀리에 「특별팀」을 내오고 야당과 민주개혁세력 핵심인물들의 뒤를 샅샅이 조사하여 결정적인 시각에 터뜨리려고 갖은 음모와 술수를 다 꾸미고 있다.

역사적으로 검찰당국은 독재정권의 시녀로, 민주개혁세력에 대한 폭압의 도구로 악명을 떨쳤다.

특히 이명박 보수패당은 집권 후 검찰에 최 측근 극우파쇼분자들을 들어 앉히고 그들을 내몰아 우리 민중의 자주, 민주, 통일운동을 악랄하게 탄압하였다.

지금 검찰패거리들은 보수정권이 뒤집히면 역적패당과 함께 저들도 심판대에 설 수 있다는 극도의 위기감에 사로잡혀 있다.

이로부터 검찰은 이번 대선을 저들의 운명과 관련된 문제로 보고 보수세력과 결탁하여 권력형 부정부패사건들을 죄다 덮어버리고 민주개혁세력들을 모해하고 탄압하는데 피눈이 되어 날뛰고 있는 것이다.

현실은 사법당국이 제 아무리 『공정성』과 『원칙』을 떠들어도 실제에 있어서는 보수의 앞잡이, 파쇼의 칼날에 불과하며 이런 자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이 땅의 민주주의도, 인권도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각 계층 민중은 단합된 힘으로 검찰의 편파수사를 배격하고 보수패당의 재집권 기도를 파탄시키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