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연대투쟁 교차파업

현대자동차 정규직 노조와 비정규직 노조가 사상 최초로 교차파업에 돌입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지회는 14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부분파업에 돌입했고, 정규직 노조인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14일 오후 1시부터 4시간 부분파업을 단행했다.

그동안 현대차지부와 울산, 아산, 전주의 비정규직3지회가 선언했던 원. 하청공동투쟁, 즉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공동투쟁이 현실화된 것이다.

현대차지부와 비정규직지회는 현대차 사내하청이 불법파견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난 이후, 노조 요구안에 사내하청 노동자의 정규직화를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

노사는 지난 13일 사내하청 노동자에 대한 불법파견 교섭을 진행했지만, 회사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해 전원 정규직화가 아닌 일부 단계적으로 정규직 전환을 제안하며 합의점을 찾지 못했었다.

노조는 이미 대법원 판결을 통해 현대차 사내하청 문제가 명백한 불법임이 밝혀진 상황에서, 전원 정규직화는 당연한 요구라는 입장이다.

노조는 회사측에 결단을 촉구하며 일괄제시안을 요구한 상태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교차파업, 이것은 친재벌정책으로 서민들을 죽음에로 몰아가는 이명박 보수정권에 대한 노동자들의 분노의 폭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