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8월 1일 노동신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담화
 

최근 미국의 고위당국자들이 꼬리를 물고 나서서 우리를 집중적으로 걸고드는 정치적도발행위를 감행하였다.

최고당국자가 우리의 자위적인 핵억제력이 《세계를 위협》한다고 헐뜯고 군부당국자는 케케묵은 《도발》 타령을 되풀이하였다. 장관을 포함한 국무성관리들은 허구와 진실을 갈라보는 자체의 판단도 없이 우리 나라의 현실을 외곡한 각종 소문에 집착하여 무턱대고 우리를 비방중상하였다. 아직도 우리의 평화적인 위성발사를 걸고들면서 저들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을 합리화해보려는 잔꾀를 부리고있다.

우리 인민이 선택한 사상과 제도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과 적의가 짙게 풍기는 당국자들의 험담들을 통하여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은 구태의연하다는것이 더욱 명백히 드러났다.

미국이 우리를 적대시한다는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왜 지금과 같은 때에 행정부의 당국자들이 모두 떨쳐나서서 전례없는 반공화국모략선전에 열을 올리고있는가 하는것이다.

여기에는 전세계가 찬탄하는 절세의 위인을 높이 모신 우리 나라의 밝고 창창한 미래에 대한 세상사람들의 동경과 기대가 급격히 높아지고있는데 당황망조한 미국의 공포심이 반영되여있다. 그리고 미국의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이 먼저 청산되기전에는 조선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을 보장할수 없다는 국제사회의 거세찬 비난과 압력을 무마해보려는 속심이 깔려있다.

미국이 악의에 차서 우리를 헐뜯으면서도 대조선적대의사가 없다고 하는것은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것으로서 철두철미 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가증스러운 위선에 불과하다. 대조선적대의사가 없다는 말과는 정반대인 미국의 행동이 이를 실증해주고있다.

지금 미국은 남조선과 그 주변에 최신전쟁수단들을 대대적으로 투입하고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대규모적인 합동군사연습들을 그칠새 없이 벌리고있다.

그 누구의 《민생》에 대해 운운하고있는 미국이 바로 가장 악랄하고 끈질긴 반공화국제재와 봉쇄책동으로 우리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을 가로막고있다.

이러한 미국이 우리 보고 핵무기를 포기하면 잘 살수 있는듯이 말하는것은 뿔을 구부린 양이 되면 잡아먹지 않겠다는 승냥이의 설교를 련상시킬뿐이다.

미국의 적대시정책에는 핵억제력강화로 대처해나가는것이 우리의 확고부동한 선택이다.

이제는 막강한 핵억제력이 있고 그를 계속 강화해나갈수 있는 든든한 군수공업이 있기에 우리는 미국이 적대시정책을 계속해도 끄떡없이 경제강국건설에 박차를 가할수 있게 되였다.

그 누가 훈시하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을 위한 우리 식의 전략과 방향, 그 실현방도가 있다.

우리는 한손에는 총대를, 다른 손에는 새 세기 산업혁명의 기치를 틀어쥐고 미국의 적대시정책에는 끝까지 초강경으로 맞서 나가면서 사회주의강성국가를 반드시 일떠세울것이다.

 

주체101(2012)년 7월 31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