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국제앰네스티 현병철 연임 반대

국제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가 "현병철 국가위원장 연임은 인권위 독립성과 신뢰성을 위협하는 일"이라며 연임 반대를 주장했다.

앰네스티는 16일 성명을 내 "현 위원장은 인권위가 정부에 속한다는 견해를 밝혀 인권위 독립성과 불편부당성에 의문을 제기하도록 만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그 근거로 "현 위원장 취임 이후 인권위는 용산참사 당시 경찰 진압이나 수사 방법, MBC PD수첩에 대한 수사 논란 등 주요 인권 사안에 대해 침묵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권위가 사실과 법에 근거해 진실성은 갖추고 불편부당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이들로 구성돼야 한다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 정부는 시민사회 및 이해관계자들과 대화를 통해 지식과 전문성을 갖춘 이들을 인권위원으로 임명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