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사오적을 능가하는 매국역적행위

지금 이 땅에서는 이명박 보수패당의 망국적인 한일『군사정보포괄 보호협정』체결놀음을 반대하는 전국민적인 투쟁이 활화산처럼 터져 오르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지난 6월 26일 보수패당은 일본과 군사분야에서의 포괄적인 정보를 교류한다는 매국배족적인 문서를 국무회의에서 비밀리에 통과시키는 천추에 용납 못할 범죄행위를 저질렀다.

이것은 호시탐탐 재침의 기회만을 노리는 일본반동들에게 침략의 길을 열어주는 천추에 용납 못할 민족반역행위가 아닐 수 없다.

이 땅의 역대 파쇼독재자들도 감히 엄두를 내지 못했던 이런 엄청난 사대망국행위를 저지른 MB패당은 지금 국민각계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에 직면하게 되자 비열한 책임전가 놀음에 매여 달리고 있다.

지난 2일 이명박은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한일 군사비밀 보호협정은 『충분한 여론수렴 과정 없이 처리할 일이 아니었다』고 하면서 자기와는 무관한 것처럼 떠들었다.

그러나 외교통상부는 청와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실토하였으며 지난 4월 23일 MB정부가 한일 정보보호협정안에 가서명해 놓은 사실이 새롭게 드러난 것으로 하여 이명박이 직접 추진해온 것이라는 것은 더이상 부인할 수 없는 사실로 확증되었다.

실제로 MB패당은 5월 14일에 가서명된 협정문을 법제처에 보내 심사를 의뢰하였지만 지난달 21일 여야 정책위 의장에게 설명할 때는 가서명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것이다.

또한 『초보적 수준의 정보에 불과해 국회 동의가 필요없다』고 한 것이 사실에 있어서 『군사분야와 관련한 모든 정보』를 규정한 것으로 드러나 또다시 국민을 경악케 했다.

이같은 사실은 이명박 보수패당의 한일 『군사정보포괄 보호협정』체결소동이야 말로 한미일의 3각군사동맹을 완성하여 북침전쟁도발의 유리한 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써 MB를 비롯한 청와대 거두들이 애초부터 비공개로 추진할 의도로 시작되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이명박은 「협정」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처리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떠들어대며 어떻게 하나 임기내에 성사시킬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있다.

한반도 전체를 타고 앉아 이를 발판으로 하여 세계제패를 꿈꾸는 미국의 침략전쟁수행의 돌격대가 되어 우리 민족의 백년숙적인 일본반동들과도 서슴없이 손을 잡고 동족대결에 미쳐 날뛰는 보수패당에 의해 이 땅은 또다시 제국주의 열강들의 각축전장으로 화할 위태로운 운명에 처해있다.

나라와 민족을 배반하고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에서 살길을 찾는 MB패당이야 말로 을사오적을 능가하는 희세의 역적무리이며 평화를 파괴하고 핵전쟁의 재난을 몰아오는 극악무도한 호전광이다.

지금 야당들과 시민사회단체들 그리고 진보적인 운동단체들을 비롯하여 광범위한 각계층 민중들은 MB패당이 벌여놓은 한일 군사협정 체결책동을 제2의「을사조약」체결행위로, 이명박을 『제2의 이완용』으로 낙인하고『21세기의 3.1운동』, 『제2의 항일운동』전개로 보수패당을 정치무대에서 척결하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전개하고 있다.

포악한 일제에 의해 처참히 짓밟혔던 수난에 찬 과거를 잊지 않고 있는 우리 민중은 그 치욕의 역사를 되풀이하려고 미쳐 날뛰는 이명박 보수패당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

한반도의 평화와 조국통일을 지향하는 각계 민중은 이 땅을 미일침략자들에게 내맡기고 동족을 반대하는 전쟁책동에 혈안이 되어 날뛰는 이명박 보수패당에게 철추를 내리기 위한 반보수, 반정부투쟁을 더욱 가열차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