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명박 보수당국이 한일 군사정보포괄 보호협정(GSOMIA) 이란 것을 국무회의에서 비밀리에 통과시키고 일본과 정식채택하려던 것이 드러나 국민 각계의 치솟는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일본이 저들의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고사하고 재침책동에 매달리고 있어 우리 국민의 반일감정이 비상히 높아지고 있는 때에 보수당국이 일본반동들과 군사협정까지 체결하려고 한 것은 한반도를 일제의 완전한 식민지로 전락시킨 치욕스러운 『을사조약』체결의 재판이며 일본 군국주의자들에게 재침의 길을 열어주고 이 땅을 침략자들의 난무장으로 맡기는 천추에 용납 못할 민족반역행위이다.

특히 문제시되는 것은 이명박 자신이 북의 「위협」을 떠들며 일본과의 군사적 공모결탁을 노골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 것은 동족대결에 환장해 민족의 백년숙적과도 입을 맞추는 사대매국역적의 추악한 망동이 아닐 수 없다.

널리 알려진 사실이지만 일본이 우리 민족에게 끼친 불행과 고통, 재난은 이루 다 헤아릴 수 없다.

그러나 일본은 패망한 때로부터 근 70년의 세월이 되는 오늘까지 저들의 치떨리는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고사하고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강탈책동에 매달리면서 재침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보수패당은 『조용한 외교』니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니 뭐니 하며 일제의 과거죄악에 면죄부를 주고 일본 군국주의 부활책동을 비호두둔하다 못해 있지도 않는 그 누구의 「도발」과 「위협」을 떠들며 일본반동들과의 군사적 결탁을 노골화하고 그들에게 재침의 길을 열어주고 있다.

이명박이 집권 후 일본에 찾아가 왜왕을 「천황」으로 호칭하며 머리를 조아리고 일본의 독도강탈책동에 부채질하며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비굴한 작태를 드러낸 것은 뼈속까지 들어 찬 그의 친일매국적 근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이번에 이명박 보수패당이 한일 군사정보협정을 체결하기 위해 그처럼 비열하고 악랄하게 책동한 것은 일본과의 군사동맹을 이룩하고 한미일의「3각 군사동맹」을 통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기어이 불을 지르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현실은 이명박 패당과 같은 종미, 종일무리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민족이 절대로 편안할 수 없으며 궁극적으로는 핵전쟁의 재난을 면할 수 없다는 것을 뚜렷이 실증해주고 있다.

각계 민중은 희세의 반역집단인 이명박을 비롯한 보수패당을 단호히 심판하고 자주와 평화, 통일과 번영의 새 제도 새 생활을 안아오기 위한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