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일본당국은 『원자력기본법』을 수정하면서 『원자력을 평화, 공개 등의 원칙에 따라 이용』한다고 되어있던 조항에 『국가의 안전보장에 이바지한다』는 내용의 문구를 추가했다.

이것은 일본이 핵무장화의 길에 본격적으로 들어서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일본은 지난날 우리 나라를 침략하고 40여년 동안이나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덮씌웠으며 세계 여러 나라들에 대한 침략전쟁을 일으키고 인류의 평화를 엄중히 파괴한 전범국가이고 전패국이다.

국제사회는 극악무도한 침략자, 약탈자, 살인자인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다시는 그러한 범죄행위를 감행하지 못하도록 제재조치를 취했다.

일본도 「헌법」에 전쟁과 군대보유를 금지하도록 규정했고 『헌법 9조』에는 핵무장을 비롯한 대량살상무기를 개발, 반입, 유통시킬 수 없게 되어있다.

그러나 일본은 내외의 강력한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저들의 「법」을 뜯어 고치면서까지 군사대국화와 무력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일본은 무기수출을 금지한 『무기수출 3원칙』을 완화해 다른 나라들과의 무기공동개발과 수출의 길을 열었고 『우주활동관련법』에서는 우주활동을 『평화적 목적에 한정한다』는 내용을 삭제했다.

이번에 일본이 끝끝내 핵무장을 추구하는 내용까지 법에 명문화한 것은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를 개발보유하고 우리 나라에 대한 재침야망 실현과 세계평화를 파괴하기 위해 얼마나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는가 하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더욱이 엄중한 것은 이명박 보수패당이 일본의 핵 무장화와 재침책동에 공모결탁하면서 친일사대매국행위를 거리낌 없이 감행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이명박 보수패당은 일본의 재침책동에 길을 열어주는 한일『군사정보포괄 보호협정』을 국무회의에서 비밀리에 통과시킨데 이어 정식체결하기 위해 각방으로 책동하고 있다.

야당을 비롯한 국민의 눈을 속여가며 일본과의 군사협정체결에 매달리는 이같은 행위는 지난날 일제침략자들과 「을사5조약」을 체결하고 나라를 팔아먹은 이완용을 능가하는 친일매국역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

이뿐이 아니다. 얼마 전 보수패당은 제주도 남방해상에서 미국, 일본과의 연합해상훈련을 광란적으로 벌였다.

군부를 비롯한 보수패당이 미국의 북침전쟁책동에 적극 추종하는 것도 부족해 우리 민족의 백년숙적인 일본반동들과 공모결탁하면서 동족을 반대하는 전쟁연습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3각 군사동맹」체계를 완성하고 외세의 힘을 빌어 북침야망을 기어이 실현하려는 불순한 기도의 발로이다.

이번에 보수패당이 일본의 핵 무장화를 위한 「법」수정에 대해 『핵무장은 하지 않을 것』이니, 『당장은 어렵다』느니 뭐니 하며 극구 비호두둔한 것은 우연한 것이 아니다.

천추에 용납 못할 일제의 과거죄악에 면죄부를 주다 못해 핵무장까지 부추기는 이명박과 같은 매국역적이 있는 것을 절호의 기회로 삼은 일본반동들은 지금 핵무장을 적극 추진하면서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실현하기 위한 군사대국화에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각계 민중은 이완용을 비롯한 을사오적들이 일제에게 침략의 발판을 마련해주었던 지난세기 초와 같이 민족의 비극적 사태를 재현시키는 이명박 보수패당을 단호히 척결하기 위한 대중적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